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보도참고] 금융위 자본시장 특사경, `주식리딩방을 이용한 선행매매` 적발
2022-09-29 조회수 : 19612
담당부서자본시장특사경팀 담당자장두연 사무관 연락처02-2100-2516


금융위 자본시장 특사경은 주식리딩방 운영자의 선행매매 혐의에 대하여 수사하고 `기소의견` 으로 검찰에 송치

 

- 금융위 특사경 출범(`22.3.31.) 이후 1호 수사사건으로서, 일반적인 `선행매매` 사건에 비해 처리기간이 약 절반으로 단축




1

 

수사 결과


□ 금융위원회 자본시장 특별사법경찰(이하 금융위 자본시장 특사경)은 최근 소위 주식리딩방* 운영자 A씨에 대한 수사를 진행한 후, 검찰(남부지검)에 기소의견으로 송치(`22.9.16.)하였습니다.

 

 * `주식리딩방`은 유사투자자문업자의 영업방식 중 하나로, 채팅방 운영자가 상승 예상 종목 추천 및 매수·매도 타이밍 등 투자정보를 공유하는 단체채팅방을 지칭

 

ㅇ 주식리딩방 운영자 A씨는 특정 종목(15개 종목)을 미리 매수한 후, 주식리딩방 회원들에게 해당종목을 추천하고 회원들의 매수주가상승하면 매도하는 `선행매매`(약 1시간 소요)를 반복하면서 부당이득을 취득하였습니다.

 

- A씨는 3개월 동안 수백~수천만 원의 매매차익을 얻는 선행매매를 약 100여 차례에 걸쳐 반복하였고, 부당이득의 규모는 총 2억 원에 달합니다.

 

주식리딩방 운영 구조

 

주식리딩방 운영자특정 종목을 미리 매수한 사실을 알리지 않고 이를 숨긴 채 회원들에게 해당 종목에 대한 매수를 권유하고,

 

ㅇ 주식리딩방 업체 직원들을 속칭 ‘바람잡이‘ 로 활용하여 회원들에게 매수분위기조성하는 등의 행위는 자본시장법 제178조 ‘부정거래 행위 금지‘ 위반에 해당합니다.

 


2

 

금번 수사의 특징과 의의


□ 이 사건에 대해 이미 금융위 자본시장조사단에서 `조사(행정절차)`를 진행하고 있었으나, 불법 리딩방 운영으로 인한 피해자 발생적극 대응하기 위해

 

금융위 자본시장특사경 설치(`22.3.31) 이후, 자본시장특사경 수사심의위원회(`22.4.12.)를 거쳐 `수사(형사절차)`로 전환한 바 있습니다.

 

선행매매 유형 사건의 경우 조사 개시부터 수사 완료(기소 전 단계)까지 일반적으로 대략 1년~1년 6개월 이상 소요되었으나,

 

ㅇ 동 건의 조사 개시부터 수사완료 기간약 8개월(조사 개시 `22.1.3.)로서 자본시장특사경을 통한 직접수사효율성보여준 사례입니다.



3

 

투자자 유의사항

 

□ 주식리딩방 운영과정에서 수익률 등 허위과장광고고가의 이용료지불하도록 유인하고, 불법 자문·일임제공하는 등 다양한 유형의 불법·불건전 영업행위*가 존재할 수 있지만

 

 * 금융위원회 보도자료 `21.5.3.(조간) : 유사투자자문업자의 불법·불건전 영업행위를 근절하여 건전한 자본시장 질서를 뒷받침하겠습니다.

 

ㅇ 소위 주식전문가의 특정 종목 추천과 연계된 선행매매와 같은 행위는 일반투자자들이 쉽게 발견하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 종목 추천 과정이 `객관적이고 합리적 추천`이 아닌 `특정인 또는 세력의 사전매집 종목 추천`일 가능성이 있어 투자자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 금융당국은 동 사건과 같이 일반투자자피해 우려큰 자본시장 불공정거래 혐의에 대해 신속히 수사하는 등 투자자보호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첨부파일 (3)첨부파일 열림
220929 (보도참고) 주식리딩방을 이용한 자본시장법 위반사례 적발.hwp (426 KB) 파일뷰어 파일다운로드
220929 (보도참고) 주식리딩방을 이용한 자본시장법 위반사례 적발.pdf (256 KB) 파일뷰어 파일다운로드
220929 (보도참고) 주식리딩방을 이용한 자본시장법 위반사례 적발.hwpx (420 KB) 파일다운로드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