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보도참고] 고승범 금융위원장과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새해에도 긴밀한 공조체계를 지속해 나가기로 하였습니다.
2022-01-06 조회수 : 13502
담당부서금융정책과 담당자김수빈 사무관 연락처02-2100-2833

□ 고승범 금융위원장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새해를 맞이하여, 금일(1.6일) 2022년 신년 회동*을 가졌습니다.

 

 * (일시/장소) ‘22.1.6일 10시 / 금융감독원

 

□ 금융위원장과 금융감독원장은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글로벌 금융정책 정상화 기조, 국내외 금융불균형 누적 등 우리 경제・금융이 처한 불확실성과 환경변화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였습니다.

 

ㅇ특히, 가계부채 위험, 자영업자부채 누증, 非은행권 리스크 등 잠재적 위험요인에 대한 선제적 대처를 금년도 양 기관의 최우선 과제로 삼기로 의견을 모았으며,

 

ㅇ긴밀한 소통을 바탕으로 일관성 있는 리스크관리 강화 기조를 이어나가기로 약속했습니다.

 

□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금감원의 인력이 적재적소에 보강・배치*되어 최근 금융의 디지털전환 등 주요 현안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금융취약계층 보호에 전력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해나갈 계획임을 밝혔습니다.

 

 * 금감원 2022 회계연도 예산안 승인으로 인력충원(+80명), 금융데이터실 신설 등

 

ㅇ이를 통해 새로운 유형의 위험에 대한 관리와 금융소비자 보호 등에서 빈틈없는 금융감독을 담당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은 인력과 조직 보강을 계기로, 금감원의 감독역량을 확충해 나가겠다고 답했습니다.

 

ㅇ특히, 앞으로 법과 원칙에 기반하여 사전적・사후적 감독의 균형을 도모하면서 사전 예방적 소비자보호에 중점을 두고 시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강조하였습니다.

 

□ 금융위원장과 금융감독원장은 2022년 새해에도 금융정책 수립 및 집행 과정에서의 양 기관 공조와 협업체계를 강화해 나갈 것을 재확인하였습니다.

 

ㅇ두 기관장은 앞으로도 금융불균형 완화를 통해 금융안정을 흔들림없이 유지하면서, 디지털 확산을 비롯한 금융산업 여건변화 등 당면한 도전요인들을 혁신의 기회로 적극 활용하기로 다짐했습니다.

첨부파일 (2)첨부파일 열림
220106 (보도참고) 금융위원장-금융감독원장 신년 회동.hwp (252 KB) 파일뷰어 파일다운로드
220106 (보도참고) 금융위원장-금융감독원장 신년 회동.pdf (157 KB) 파일뷰어 파일다운로드
콘텐츠 내용에 만족하셨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