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설명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설명자료

’20.10.12일자 중앙일보「“전화주시면 내려갈 것” 파산직전 옵티머스 챙긴 금융위」, 연합뉴스「野“금융위, 옵티머스 대주주 변경 과정서 특혜」제하 기사 관련

담당부서: 자산운용과   

등록자: 홍연제 사무관

전화번호: 02-2100-2663

첨부파일: (2)

1. 기사내용

 

중앙일보‘20.10.12전화주시면 내려갈 것파산직전 옵티머스 챙긴 금융위제하의 기사에서

 

금융위가 옵티머스자산운용 인허가 과정에서 특혜를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녹취록에 따르면 금융위 직원은 김 대표가 금융위 청사로 오1층으로 내려가서 접수하는 것을 도와주겠다고 말한다”, “계에서는 금융위 담당자가 직접 서류 접수부터 챙겨주는 것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한다고 보도

 

아울러, 연합뉴스금융위, 옵티머스 대주주 변경 과정서 특혜제하의 기사에서

 

금융위원회가 여권 인사들의 연루 의혹이 불거진 옵티머스 자산운용에 특혜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라고 보도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금융위의 입장

 

대주주 변경 사후승인을 비롯하여 신청인의 금융위에 대한 서류제출이 요구되업무에 있어 금융위 직원이 1층 민원실에서 직접 서류를 접수하는 것은 통상적인 업무절차에 해당합니다.

 

금융위원회가 위치한 정부서울청사청사 보안관리 정책무담당 공무원이 신원을 확인한 후에 민원인의 출입이 가능한 구조이므로 담당 직원*1층 민원실에서 직접 서류를 수취한 것입니다.

 

* 당시 금융위원회 담당과장이 아닌, 접수업무를 담당하는 직원이 전화통화를 하고 서류를 접수

 

기사 내용과 같이 직접 서류를 접수한 상황이 특정 업체에 대한 특혜이거나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언론에서도 이와 같은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키는 보도를 자제해 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내년 시행되는 수수료 체계 개편은 보험설계사가‘보험회사’소속인지,‘법인보험대리점(GA)’소속인지에 따라 달리 적용될 이유가 없습니다. (서울경제 10.8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다음글 신용대출 돌연 규제, 알고보니 文대통령의 지시(10.13일자 조선일보)에 대한 설명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