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조정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금융소비자

OECD/INFE 금융교육 글로벌 심포지움 개최

 

금융위와 금감원, OECD/INFE*'14.2.26~27간장기 저축 및 투자를 위한 금융교육’을 주제로 서울(신라호텔)에서 글로벌 심포지움**을 개최

 

* OECD 산하 금융교육 관련 국제기구('08년 설립)로 100여개 국가, 320여개 기관 참여 중 (우리나라는 금융위와 금감원 등이 회원)

 

** High-Level Global Symposium on Financial Education : Promoting Long-term Savings and Investments

 

동 심포지움에는 미국, 영국 등 37개국World Bank 등 3개 국제기구·단체에서 150여명의 금융교육 전문가들이 참석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금융교육의 중요성역설하고 한국의 금융교육 정책방향소개

 

금융교육은 개인의 금융복지(financial well-being)향상시키고 금융소비자를 보호하는 한편, 경제성장에 기여한다는 점을 강조

 

- ‘저축의 날’을 국가 기념일로 지정우수사례 포상 등을 통해 저축률을 제고함으로써 경제성장의 밑받침이 된 한국의 사례를 전파

 

ㅇ 금융교육의 컨트롤타워*를 구축하고, 인터넷·스마트폰을 활용한 교육을 활성화하며 투자성향에 적합한 합리적 금융투자를 유도하는 등 국내에서 시행중금융교육 방안을 제시

 

* (금융교육협의회) 금융위 부위원장을 의장으로 하여, 금감원, 신복위· 예보·금융교육기관·금융협회 등으로 구성, 금융교육 관련 주요사항 의결

 

□ 심포지움은 총 4개 세션으로 나뉘며 각국의 금융교육 전략연금저축 촉진 방안 등에 대해 금융당국, 학계 등 각계 인사가 의견을 공유

 

ㅇ 특히, 2일차에는 각국 금융당국간 비공개 회의를 별도로 개최하여 정부차원의 정책방안 중점 논의

 

□ 이번 심포지움 개최를 통해 국내 금융교육 활성화는 물론 소비자 보호 이슈에 대한 우리나라의 국제적 역할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

 

합리적인 재무설계효율적인 리스크 관리를 위한 금융교육의 중요성에 대한 국내·외 관심 및 주의 환기

 

국내 금융연구기관, 학계 주요 인사를 발표자, 패널 등으로 참여시킴으로써 금융교육 관련 국제 논의를 주도

 

동양사태 이후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금융교육을 통한 투자자 보호 방안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논의

 

붙임 1. 세부계획

         2. OECD/INFE 개요

         3. 금융위원장 개회사

 

 

*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보도참고]각 언론사 ‘14.2.26일자 가판, ‘LTV·DTI 규제’ 기사 관련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