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조정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금융소비자

지방 금융교육 활성화를 위한 지역협의회 설치,운영 방안

금융위는 8. 12.(화) 정찬우 부위원장 주재로 민,관 합동의 금융교육협의회*

 

를 개최하여,

 

* 금융위, 금감원, 예금보험공사, 신용회복위원회, 청소년금융교육협의회, 투자자교육협의회, 투자자보호재단, 은행연합회 등 7개 금융협회로 구성

 

지방 금융교육 활성화를 위해 주요 거점 지역별로 지역협의회를 설치키로 하고, 세부 운영방안을 확정하였음

 

지역협의회에 소속된 지방 금융교육기관들의 상호 협력을 통해, 상대적으로 미흡했던 지방 금융교육이 체계화되고 지역별 맞춤 교육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됨

 

1. 추진 배경

 

합리적인 금융생활을 뒷받침하고, 금융역량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한 금융교육의 중요성이 점차 부각되고 있으나,

 

ㅇ 현재까지의 금융교육이 수도권에 편중되어 실시되는 과정에서 지방 금융교육은 상대적으로 소홀한 측면

 

* 금융교육인원(’13년) : 수도권 114만명, 지방 62만명(금감원,신복위,청교협,투교협?예보 등 15개 유관기관 및 56개 금융회사 합산)

 

이로 인해, 지방 거주자는 수도권 등 대도시 거주자에 비해 금융이해력이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남

 

* 군 지역 등 인구 10만명 미만 지역 거주자의 금융이해력은 대?중소도시 거주자에 비해 미흡 (한은 조사, ’13.1월)

 

금융교육의 인프라가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고, 지방 금융교육과 관련한 기관**간에 상호협력이 부족한 데 기인함

 

* 금융교육 강사 수(’13년말) : 수도권 2,655명, 지방 1,458명

** 금융감독원, 예금보험공사, 신용회복위원회, 청소년교육협의회, 투자자교육협의회, 투자자보호재단 등

 

 금융교육의 격차 해소를 위해 지방의 교육인프라를 확충하고 인력과 자원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할 필요

 

2. 주요 내용

 

전국(서울,경기 제외) 6개 권역으로 나누어 권역별로 핵심 기능을 수행할 거점지역을 선정*하고, 거점지역별로 지역협의회를 설치

 

* (권역/거점지역) 경남/부산, 경북/대구, 충청/대전, 전라/광주, 강원/춘천, 제주/제주

 

지역협의회는 지역 내 금융교육기관 간 협업을 통해 지역별 맞춤 교육을 실시하는 등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

 

(구성) 금감원 지원(의장), 지자체 및 지방 대학(수요 발굴), 캠코?신복위 등 금융공공기관 지부지역 금융회사(교육 실시) 등으로 구성

 

 

 

- 금감원 지원이 협의회 구성기관의 구심점 역할을 하는 동시에 중앙과 지방을 연결해주는 기능 수행

 

- 지자체,지방대 등은 지역 내 취약계층 및 금융교육 사각지대를 파악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교육수요를 발굴

 

- 금융공공기관,금융회사 등은 금융교육 인력 및 재원수요에 맞추어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상호 협조

 

< 지역협의회 구성(예시 : 대구협의회) >

 

 

 

(운영) 반기별로 정례회의를 개최하여 기관 간 금융교육현황을 공유하고, 교육 대상?지역 분배 등 효율적인 교육 운영방안 마련

 

(보고) 금융교육협의회에 지역별 연간 운영계획(매년 1월)* 지역별 운영

 

실적(1월, 7월) 보고

 

* 월별,대상별 주요 강의 개설, 강사 육성 및 파견, 지역 강사 풀 구축, 예산 수립 및 사용 계획 등

 

 

 

3. 기대 효과

 

지역협의회가 지역별 교육환경에 맞는 금융교육 운영계획을 수립?실행함으로써 지방 금융교육이 활성화,체계화 될 것으로 기대됨

 

지역별 교육수요를 발굴하고, 금융교육협의회가 정한 정책 방향을 각 지역 특색에 맞게 적용하여 맞춤형 교육 실시

 

기관간 교육 일정과 내용에 대한 조정과 협력을 통해 연중 체계적인 금융교육이 가능

 

중소도시 및 군 이하 지역까지 교육 기회를 제공하고, 특히 고령층 등 금융취약계층에 대한 집중지원 등을 통해 금융교육의 사각지대 최소화

 

*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성장사다리펀드 1차년도 운영성과와 향후 추진계획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