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조정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금융소비자

임종룡 금융위원장, 제9차 금요회 개최

첨부파일: (2)

임종룡 금융위원장현장과 긴밀하게 소통하기 위해, 매주 금요일(조찬)마다 현장 실무자 및 전문가를 초청하여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는 자리인 「금요회」를 운영

 

□ 금일 아홉 번째 「금요회」에서는, 금융투자상품에 대한 투자 현황 및 리스크 요인에 대하여 의견을 청취함

 

특히, 최근 한국은행이 국회에 제출한 금융안정보고서에서도 ELS, MMF 등 금융투자상품 확대에 따른 잠재리스크 점검 필요성 제기한 점도 고려하여,

 

금융투자상품 투자현황 및 관련 리스크를 점검하는 자리를 마련하였음

 

□ 참석자들은,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면서 ELS 등 금융투자상품에 대한 투자가 증가하고 있으나,

 

레버리지 비율 규제, NCR 등 발행사 건전성 관리, MMF 등 주요상품에 대한 규제수준 등을 고려할 때 리스크 수준이 높은 상황은 아니라고 평가하였음

 

 

다만, 특정 투자상품에 대한 투자 규모 및 속도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다음과 같은 우려가 제기됨

 

금리, 주가 등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급변할 경우 시장리스크 확대 가능성

 

상대적으로 복잡한 수익구조를 가지는 금융투자상품 특성상 투자자가 상품의 위험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투자할 가능성

 

또한, 해외 증권 및 지수에 연계된 상품이 증가하는 추세인 만큼, 미국 금리인상 및 유럽발 불확실성 증가 등의 대외환경 변화 영향을 면밀히 점검할 필요성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경제가 저성장?고령화 국면에 진입함에 따라 중위험?중수익 투자대안처로서 금융투자상품에 대한 투자는 더욱 증가할 것이라 언급하고,

 

향후 경쟁력 있는 다양한 상품이 제공되어야만, 투자자의 니즈를 충족하면서도, 일부 상품의 투자집중으로 인한 리스크를 분산할 수 있을 것이라 강조

 

이에 따라, 다양한 상품의 개발에 있어 불필요한 규제는 지속적으로 완화하되,

 

금융회사의 건전성 확보투자자 보호에도 신중을 기하는 동시금융시장 리스크 수준에 대해 서로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할 것을 당부

 

< 제9차 ?금요회? 개요 >

▣ 일시/장소 : 2015.7.3.(금) 07:30~08:40 프레스센터 19층 국화실

 

▣ 주요 참석자

(금융위) 금융위원장, 자본시장국장 등

(전문가) 이효섭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임형준 금융연구원 연구위원, 전균 삼성증권 이사, 이철성 미래에셋자산운용 부사장, 이중호 유안타증권 수석연구원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방카슈랑스 제도를 준수하는 범위내에서, 은행,보험,증권 복합점포를 17.6월까지 시범 운영합니다.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