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융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국제협력

금융안정위원회(FSB) 런던 총회 참석

서재홍 금융위원회 국제협력관은 9.25일(금) 영란은행(Bank of England)이 주최한 금융안정위원회(FSB)* 런던 총회에 참석

 

* FSB(Financial Stability Board): G20이 부여한 과제에 따라 금융분야 규제·감독에 관한 국제기준 등을 조율·마련하고 금융당국간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국제기구

 

□ 금번 총회에서는 24개국 및 EU의 금융당국과 바젤감독위원회국제기준 제정기구최고책임자가 참석한 가운데,

 

ㅇ 기존 금융규제과제를 마무리하고 글로벌 금융시장의 취약점, 금융회사 위법행위 방지노력 등을 논의할 계획

 

< FSB 런던총회 의제 >

·글로벌 금융시장의 취약점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금융회사의 건전성규제 강화

·감독 당국 간 정보공유 확대

·그간의 G20/FSB 금융규제과제 이행경과

·금융회사 위법행위 방지 노력

·회계, 감사, 공시 개선

 

□ 글로벌 금융시장의 취약점으로는 중국의 경기둔화, 원자재 가격하락, 미국의 금리인상 및 금융위기 이후 증가한 신흥국 부채수준으로 인한 신흥국 위기 발생 가능성 등이 논의될 예정

또한 지난해부터 논의되어 온 시스템적으로 중요한 글로벌 은행(G-SIB; Global - Systemically Important Bank) 대상의 새로운 총손실흡수력 규제* 기준을 확정지을 전망

 

* 총손실흡수력(자기자본 + 상각·자본전환 용이한 부채)을 일정수준 이상 보유하도록 규제

 

금융회사의 위법행위 방지를 위한 회원국의 경험 논의 세션에서, 재홍 국제협력관은 금융기관의 자율적 내부통제역량과 책임성 강화를 위한 「금융분야 제재개혁 추진방안(9.1일)을 소개할 계획

※ 자세한 FSB총회 종료 후 공개될 FSB 보도자료 참조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제11차 금융개혁회의 개최
다음글 「금융중심지 활성화 TF」제1차 Kick-off 회의 개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