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융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국제협력

임종룡 금융위원장, 시중은행과 글로벌역량 강화방안 논의- 제10차 금요회 개최

임종룡 금융위원장현장과 긴밀하게 소통하기 위해, 매주 금요일(조찬)마다 현장 실무자 및 전문가를 초청하여 주요 현안에 대해 의견을 청취하고 논의하는 자리인 「금요회」를 운영

 

금일 열 번째 「금요회」에서는 시중은행 해외진출 및 해외SOC금융 참여 확대를 위한 글로벌 역량강화방안에 대해 논의하였음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금융회사의 해외진출은 피할 수 없는 과제이며, 내년 AIIB가 본격 출범하게 되면 해외SOC 금융시장에서도 많은 기회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언급

 

금융위원회는 해외진출의 조력자로서 역할을 다할 것이나 주역은 우리 금융회사이며, 금융의 해외진출은 특히 인력 활용이 핵심경쟁력이라 강조

 

참석자들은 해외진출 핵심인력 부족, 3년마다 담당자가 교체되는 순환근무제단기?보상성 인사관행, 현지인 점포장 활용 저조, 중?장기 전략 부족 등을 그간 해외진출의 한계로 지적

 

해외SOC 금융시장에서는 높은 외화 대출금리와 경험부족, 보수적 리스크 태도외국계 은행과의 경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힘

시중은행들은 베트남?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신흥국을 중심으로 해외진출을 확대하고 있으며, 현지화 필요성도 절감하고 있다고 언급

 

그간 지적된 인사?조직 관리의 문제 해결하기 위해 최근 해외인력 육성?관리체계화하고 장기근무 여건을 조성하고 있다고 밝힘

 

해외근무자는 공모?선발을 원칙으로 하여 글로벌 핵심인력을 육성하고, 현지 우수인력의 선발?정착에도 노력을 기울이고 있어 중?장기적으로 효과를 기대하고 있음을 언급

 

해외SOC금융에 대해서도 계속 관심을 갖고 정책금융기관의 지원을 활용하고 전담부서를 신설, 전문인력 별도관리?양성하는 등 진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아직 경험과 역량이 부족하므로 일정수준에 이를 때 까지 시중은행 공동참여를 통한 경험축적 체계구축 등 정부의 지원을 요청

 

참석자들은 금번 금요회 논의가 시중은행들 간 "Best Practice"를 공유하는 계기가 되었으며, 각 은행이 차별화된 해외진출장기적 시각에서 추진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하였음

 

임종룡 금융위원장 계속하여 해외금융당국과의 협력채널 구축해외진출 여건을 조성하고 금융회사가 해외진출 경험과 역량을 축적해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임을 약속

 

오늘 논의를 포함하여 다음 주에 있을 제7차 금융개혁회의 논의를 거쳐 금융회사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발표하겠다고 밝힘

 

< 제10차 ?금요회? 개요 >

▣ 일시/장소 : 2015.7.10.(금) 08:00~10:00 프레스센터 19층 국화실

 

▣ 주요 참석자

(금융위) 금융위원장, 김학균 상임위원, 국제협력관, 글로벌금융과장, 국제협력팀장 등

(시중은행) 국민, 우리, 외환, 신한, 하나, 농협, 기업 인사담당 부행장 및 실무자

ㅇ (기타) 금융연구원, 해외금융협력지원센터, 무역보험공사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은행 혁신성평가 관련 향후 추진계획
다음글 「금융중심지 활성화 TF」제1차 Kick-off 회의 개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