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융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국제협력

[보도참고]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코로나19 대응 위해 FSB 차원의 정보공유 및 정책공조 강화 제안

첨부파일: (2)

1. 회의 개요

 

‘20.3.19() 21시(한국시각) FSB(Financial Stability Board)운영위원회(Steering Committee)를 컨퍼런스 콜로 개최하였습니다.

 

 

<참고: 금융안정위원회(FSB) 개요>

 

 

 

 

(연혁) G7을 주축으로 설립된 금융안정포럼(FSF)을 전신으로 하며,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 과정에서 G20이 참여하는 금융안정위원회(FSB)로 확대·개편

 

(기능) 국제기준 및 정책 권고안 개발, 국제기준 이행점검 및 국가간 협력 강화 등을 통해 글로벌 금융시스템 안정을 위한 금융규제 개혁 추진

 

 

운영위원회는 주요 의사결정이 이루어지는 고위급회의로, 15개 주요국* 중앙은행·금융감독당국 등의 장, 국제통화기금(IMF)·유럽중앙은행(ECB)11개 국제기구의 최고책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 호주, 브라질, 캐나다, 중국, 프랑스, 독일, 인도, 이탈리아, 일본, 한국, 멕시코, 네덜란드, 러시아, 사우디, 싱가폴, 남아공, 스페인, 스위스, 영국, 미국

 

ㅇ 이번 운영위원회는 지난 3월 5일 제1차 임시회의 이후 개최된 두번째 임시회의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금융시장 영향을 점검하고, 각국의 정책대응 현황을 공유하기 위해 개최됐습니다.

 

2. 주요 내용

 

FSB는 그 동안 코로나19가 금융안정성에 미치는 영향 정책적 대응방향에 대해서 회원국간 면밀하게 점검해 왔음을 강조했습니다.

 

FSB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G20 차원에서 추진된 다양한 금융개혁정책금융시스템의 안정성과 복원력을 제고하는 데 기여했다고 평가했습니다.

 

FSB는 국제기준제정기구(Standard Setting Bodies)*와의 긴밀한 협력통해 정기적으로 코로나19가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각국의 정책적 대응 관련 정보를 지속적으로 공유하기로 하였습니다.

 

* BCBS(Basel Committee on Banking Supervision), IOSCO(International Organization of Securities Commissions) 등 금융업권별 건전성·감독기준 등을 제정하는 국제기

 

3. 주요 발언 내용

 

금융위원회(손병두 부위원장)는 최근 코로나19가 한국 금융시장의 변동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면밀히 점검하고 있음을 설명하였습니다.

 

또한, 한국은 우선적으로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지속적인 방역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확진자 수도 감소 추세임을 언급하였습니다.

 

그리고, 실물시장 충격 최소화를 위해 수요·공급 측면 모두에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음을 강조했습니다.

 

- 한은이 최근 기준금리를 역대 최저수준인 0.75%로까인하했고, 어제 개최된 대통령 주재 첫 비상경제회의에서 50조원 규모의 특단의 금융조치를 실행키로 했음을 설명했습니다.

 

특히, 신흥국자본유출 규모가 급격히 증대되는 등 외환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상황에 대해 각국의 주의를 환기시키고,

 

이에 대응하여 한국 등 주요국과 미국간통화스왑을 통해 국제금융시장의 안정성을 확보해나가는 것이 매우 중요함을 강조했습니다.

 

끝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불안정을 최소화하기 위해선 국가간 공조가 필수적임을 상기시키며, FSB 차원에서 정보공유 및 정책수단에 대한 공조를 보다 강화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보도참고]코로나19 관련 은행권 간담회 논의 결과
다음글 녹색금융 추진 전담팀(TF) 첫 회의(Kick-off) 개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