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융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국제협력

신남방 국가와의 금융협력 증진을 위한 「주한 아세안·인도 대사 초청 만찬 간담회」 개최

첨부파일: (4)         첨부파일 목록 열기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은행연합회는 11.26(월) 은행회관 뱅커스 클럽에서 제4차 주한 아세안*

인도 대사 초청 만찬 간담회를 개최

 

*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베트남, 브루나이,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캄보디아, 필리핀, 태국 등 10개국             

 

< 제4차 주한 아세안·인도 대사 초청 만찬 간담회 개요 >

 

▣ 주최 :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은행연합회 공동 주최

 

▣ 일시/장소 : 2018.11.26.(월) 18:30∼21:00 / 은행회관 뱅커스클럽

 

▣ 주요 참석자

- (아세안·인도) 깜수아이 께오다라봉 주한 라오스 대사 등 아세안 9개국 및 인도 대사(브루나이, 말레이시아 대참)*

 

* 주한 필리핀 대사 불참

 

- (한국측)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은행장*(15명),

금융유관기관 기관장**(7명) 등

 

* 산은, 농협, 신한, 우리, 하나, 기은, 국민, 씨티, 수은, 수협, 광주, 제주, 전북, 케이뱅크, 카카오은행

** 신보, 기보, 주금공, 금융연구원, 금융연수원, 국제금융센터, 신용정보원

 

□ 이번 행사는 한-아세안 국가 간 금융협력 강화를 위해 ‘15년 처음 개최(’15.8.24.)된 이래 네 번째 열리는

 연례 간담회로,

 

각국 금융산업 발전 교류 확대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우리 금융기관아세안·인도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

 

□ 특히 올해는 정부의 신남방정책* 추진에 맞추어 기존의 주한 아세안 대사뿐만 아니라 주한 인도 대사

 처음 초청하여, 향후 인도와의 금융협력 기반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

 

* ‘17.11월 문재인 대통령께서 아세안 순방시 발표한 정책으로서, 사람(People), 상생번영(Prosperity),

 평화(Peace)의 3P를 핵심가치로 하여 신남방 국가들과의 협력관계를 한반도 주변 4대국 수준으로

 획기적으로 발전킬 것을 제시

 

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축사를 통해 지난 14일 제20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께서

 신남방국가들과 더불어 잘 사는 상생번영의 공동체’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하였다고 언급

 

상생번영의 한 축으로서 신남방국가와의 금융협력을 한 단계 더 강화시키기 위해서는 중장기적인

 동반자 관계를 구축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

 

이를 위해 금융위신남방 국가 금융당국과의 협력관계 강화하고, 현지 진출 금융회사들이

 현지화 등을 통해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도록 독려하는 한편, 신남방 국가와의 금융인프라 관련

 협력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발언

 

김태영 은행연합회장환영사를 통해 아세안과 인도 지역국내 금융회사들이 활발히

 진출하고 있다고 소개하며,

 

ㅇ MOU체결, 금융협력포럼 개최, 장학프로그램 운영 등을 통해 아세안 및 인도와 협력관계

 강화해 나가고 있다고 발언

 

깜수아이 께오다라봉(Khamsouay KEODALAVONG) 주한 라오스 대사인사말씀을 통해

 한국· 아세안· 인도 3국간의 협력관계강화하고 네트워크구축할 수 있는 만찬 행사

 참석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고 언급

 

 

 

윤석헌 금융감독원장마무리 발언을 통해 한국 금융회사들이 해외 현지에서 신뢰받는 동반자

 자리매김하고,

 

국내에 진입한 아세안인도 금융회사들의 영업도 보다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히며,

 

한국아세안, 인도공동 번영파트너발돋움하는데 있어서, 금융부문더 많이 기여할 수 있도록

 아세안 각국 인도 대사들의 관심지원을 당부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18년 적격비용 산정을 통한 카드수수료 개편 부담은 낮추고, 혜택은 넓히고, 공정성은 높이겠습니다.
다음글 제38차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 개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