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금융정책

[보도참고]4차 산업혁명 시대, 新산업 육성을 위한 정책펀드 조성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민간의 신산업 투자를 확대시키고, 새로운 비즈니스를 발굴하기 위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앞장설 예정이다.

 

ㅇ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주형환)와 금융위원회(위원장 임종룡)는 새로운 新산업 비즈니스를 창출할 Key-Tech에 투자하기 위해 3,000억원 규모의 정책 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펀드는 산업부와 금융위가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정부와 금융권의 투자재원을 공동으로 조성하는 대형 펀드로,

 

高위험 신산업 분야에 대한 투자 리스크를 경감시켜 민간의 적극적인 투자를 유도할 수 있도록 정부와 금융기관이 힘을 합친 사례라고 할 수 있다.

 

□ 동 펀드의 규모, 구조 및 투자 방향 등은 다음과 같다.

 

(투자 규모) 동 펀드는 총 3,000억원 규모로 조성되며,

 

- 산업부(한국산업기술진흥원), 산업은행, 성장사다리펀드 등 정부금융기관이 주요 출자자로 재원을 출자할 예정이다.

 

(펀드 구조) 기업 규모 및 산업 분야별 특성에 맞춘 전문성과 효율성이 높은 투자를 위해, 중소벤처펀드(500억원 × 2개)와 PE펀드(2,000억원) 구분하여 조성할 예정이다.

 

(투자 방향) 펀드의 주요 투자대상은 최근 정부가 발표한 주요 산업 분야 해당 기업이며,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정책목적의 투자를 발굴하도록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할 예정이다.

 

- 사업재편을 위한 M&A(기활법 승인 기업), Buy R&D(기술혁신형 M&A) 신산업 관련 프로젝트 등 다양한 유형의 신산업 분야 투자를 유도할 수 있도록 펀드 공통으로 인센티브를 지급하며,

 

- 중소벤처펀드의 경우, 운용사가 ’투자용 TCB 평가‘*를 활용하여 우수기업을 발굴하도록 인센티브를 제공하여 이를 통한 기술금융의 확산도 기대된다.

 

* Tech Credit Bureau : 기존 신용평가 위주의 기업대출에 기술평가를 반영하여 우수 기술기업 및 초기 기업 지원을 확대하는 제도

 

【신산업 적용 기준

 

12대 신산업 (신산업 민관협의회, ’16.12.21)

 

① 시스템 산업 : 전기자율차, 스마트친환경선박, IoT가전, 로봇,

바이오헬스, 항공드론, 프리미엄 소비재

② 에너지 산업 : 에너지신산업(신재생에너지ESSAMI 등)

소재부품 산업 : 첨단 신소재, ARVR, 차세대 디스플레이, 차세대 반도체

 

新성장 공동기준 (新성장 정책금융센터, ’16.12.30)

 

정부 발표 주요 신성장 분야를 대상으로 선정한 추천기준전문가 자문을 거쳐 신성장 분야로 선정한 일반기준으로 구성(9대테마*, 45개분야, 275개)

 

* ①첨단제조자동화, ②화학신소재, ③에너지, ④환경지속가능, ⑤건강진단,⑥정보통신, ⑦전기전자, ⑧센서측정, ⑨문화콘텐츠 등

 

□ 주형환 산업부 장관은 “금번 펀드 조성이 신산업 투자에 대한 성공률을 극대화하기 위해 산업계와 금융계가 각각의 장점을 살리면서 서로 손을 잡고 투자하는 시발점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 금융위원회는 “동 펀드는 예산과 정책금융기관 자금을 결합하여 마중물 역할을 하고, 민간자금 참여와 미래 신성장 분야 지원 효과를 높이기 위해 신성장 지원체계를 활용하여 조성한 것으로서, 앞으로 정책펀드를 조성하는데 모범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동 펀드는 출자공고(1월), 펀드 운용사 선정(4월), 민간 출자자 모집(4월~) 등을 거쳐 연내에 펀드 결성을 마무리할 계획이며,

 

향후 기관별 출자 재원, 추가 출자 방향 등을 고려하여 신산업 육성을 위한 펀드 추가 조성을 관계 기관과 지속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현장의 목소리’를 수용, 서민금융 지원제도를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겠습니다.
다음글 최종구 금융위원장, 혁신성장 현장 간담회 개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