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금융정책

브렉시트 확정에 대응한 대응방향 논의

기획재정부는 6.24일(금) 오전 8:00시 개최에 이어 14:00시 최상목 제1차관 주재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재차 개최하여 영국의 국민투표 진행상황과 국제금융시장 동향을 재점검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논의하였다.

 

* 참석자 :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장병화 한국은행 부총재, 박세춘 금융감독원 부원장, 정규돈 국제금융센터 원장

 

【 투표 상황 평가 】

□ 오후 13:30분 현재 영국의 국민투표 결과 영국의 EU탈퇴(브렉시트)가 확실시 되고 있는 상황으로 나타나고 있다.

 

* (13:30분 현재) 투표율 91.6%, 브렉시트 찬성 51.8%, 반대 48.2%

 

이에 따라 유로파운드화 가치* 크게 하락하고 아시아 주요국 증시**가 하락하는 등 시장불안이 심화되고 있다.

 

* 주요국 증시(6.24): 중국(△1.1), 일본(△7.0), 홍콩(△4.7), 대만(△2.9)

** 주요국 환율(6.24): 파운드(11.6%절하), 엔화(5.9%절상)

 

우리나라의 금융 및 외환시장도 글로벌 금융시장의 영향에 따라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였다.

 

( 예상 영향 )

회의 참석자들은 이번 투표결과가 영국의 EU 탈퇴로 확실시 됨에 따라 영국은 물론 향후 유럽 및 글로벌 금융시장에 당한 혼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 우리나라의 경우에도 글로벌 시장의 변동성과 불확실성이 질 것이므로 당분간 부정적 영향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 향후 대응 방향 )

정부는 이번 브렉시트 결과가 우리 경제에 야기할 수 있는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범정부적으로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하였다.

 

선 금융과 실물관련 부처가 참여하는 관계기관 합동 점검반(반장: 기재부 차관보)을 즉시 가동하여,국내외 경제금융시장 상황을 면밀히 점검하고

 

ㅇ 특히, 주요통화 움직임, 외환 및 외화자금시장, 외국인 자금유출입 동향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거시경제금융회의(차관급)를 수시 개최하고요한 경우에는 부총리 주재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개최하여 종합적인 대응 방안을 준비해 나갈 것이다.

 

② 가용 수단을 모두 동원하여 외환금융시장의 안정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 나가기로 하였다.

 

ㅇ 외환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스무딩 오퍼레이션을 포함한 시장안정화 조치를 적기에 시행하고, 금융사들의 외화유동성 상황도 면밀히 점검해 나갈 것이다.

 

③ 우리나라와의 영국과의 낮은 무역관계* 등을 감안할 때, 실물부문의 영향이 제한될 것으로 보이나,

 

* ’15년 한국의 전세계 수출액 대비 對영 수출액 비중 : 1.4%(74억불)

 

ㅇ 금융부문의 변동성이 수출 등 실물부문으로 전이되지 않도록 관련부처와 협의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금번 브렉시트 결정에 대해 G-7, ECB 등이 공동으로 시장 안정화 조치를 취할 것으로 알려져 있는 바,

 

리도 G-20, 한중일, 국제금융기구 등과의 긴밀한 국제공조를 통해 조속한 글로벌 시장안정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특히, 금번 AIIB 총회를 적극 활용하여, 주요국과의 국제공조를 강화해 나가는 장이 되도록 할 계획이다.

□ 금번 영국의 브렉시트 결정글로벌 경제는 물론우리경제에도 상당한 불확실성을 야기할 수 있으나,

 

우리의 경우 경상수지 흑자와 외환보유액 등 대외건전성과 재정여력은 세계 최고 수준에 있다.

 

ㅇ 정부는 그간 점검해 온 상황별 대응 계획에 따라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기로 하였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 개최
다음글 [보도참고]2017년 9월중 가계대출 동향(잠정)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