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금융정책

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 개최

6.24일(금) 8:00시 기획재정부는 최상목 제1차관 주재긴급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하였다.

 

* 참석자 : 정은보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장병화 한국은행 부총재, 박세춘 금융감독원 부원장, 정규돈 국제금융센터 원장

 

늘 회의에서는 브렉시트 국민투표 진행 상황국제금융시장 동향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방향을 논의하였다.

 

또한, 뉴욕런던 등 거시경제금융회의 해외네트워크를 통해 브렉시트 관련, 현지 반응도 점검하였다.

 

* 뉴욕런던홍콩동경프랑크푸르트 5개 주요 거점지역 내 거시경제금융회의 해외네트워크를 구축(‘16.4월, 재경관, 한은 금감원 주재관 등 참여)

【 투표 상황 평가 】

 

□ 한국 시간 금일 오전 6시 영국의 EU 탈퇴 여부를 결정하는 국민투표가 종료되고 현재 개표가 진행중에 있다.

 

금일 오전 8시경부터 지역별로 개표 결과가 공개될 예정이며,최종 결과는 오후 3시 전후경 발표될 것으로 예상됨.

 

회의참석자들은 공식적인 개표결과가 발표되기 전까지는 그 결과를 예단하기 어려우므로 경각심을 갖고 상황을 예의 주시할 필요가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였다.

 

【 경제금융시장 영향】

 

□ 한편, 오늘 회의 참석자들은 브렉시트가 세계 경제에 중대한 위험요인이나, 그 영향의 강도는 국가지역별로 차이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였다.

 

투표가 가결될 경우, 당사국인 영국새로운 균형으로 이행하기까지 금융 실물경제 전반에 걸쳐 상당한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며,

 

- 럽 경제도 對英 무역금융 연계가 높은 국가들을 중심으로 부정적 영향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하였다.

 

* 투표 가결시 2년간 GDP △3.6~△6.0% 하락, 실업률 1.6~2.4%p 상승, 파운드화는 △12~△15% 절하 (英 재무부)

* Brexit 발생시 ‘18년 EU GDP △0.2~△0.5% 하락 전망(IMF)

 

반면, 유럽 이외 지역의 경우 브렉시트에 따른 실물경제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것이 IMF 등 주요 연구기관의 견해임을 감안할 때,

 

* Brexit 발생시 ‘18년 EU 이외 지역 GDP 0~△0.2% 하락 전망(IMF)

 

우리나라와 같이 對英 무역 금융 익스포져가 크지 않은 경우,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고, 직접적인 영향도 제한적것으로 평가된다.

다만, 국제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및 글로벌 투자심리 악화 등에 따른 간접적 영향은 불가피하다는 것에 대해 의견을 같이 하였다.

 

【 향후 대응 방향 】

 

□ 이에 따라, 부와 관계기관은 향후 발생가능한 모든 상황을 염두에 두고 긴밀하게 대응해 나가기로 하였다.

 

우선, 투표가 가결될 경우에는 현재의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확대보강관계기관 합동 점검반을 가동하고

 

ㅇ 시장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국내외 금융실물경제 동향을실시간으로 면밀히 점검하고 대응해 나가기로 하였다.

 

ㅇ 또한, 국내 외환금융시장 변동성이 지나치게 확대될 경우컨틴젼시 플랜에 따라 필요한 시장안정 조치신속하고 단호하게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중신용 서민을 위한 ‘사잇돌’ 중금리대출, 7.5일부터 판매
다음글 금융위원장, 혁신성장을 위한 청년창업 콘서트 개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