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일반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금융정책

[보도참고] 동아일보(2013.6.11) 「‘부행장→계열사장’ 금융계 낙하산 제동」, 「자회사 임원 추천때 인선배경 공개...CEO후보군 만들어 투명성 강화」제하 기사 관련

< 기사내용 >

 

□ 동아일보는 2013.6.11(화)자 「‘부행장→계열사장’ 금융계 낙하산 제동」,「자회사 임원 추천때 인선배경 공개...CEO후보군 만들어 투명성 강화」 제하의 기사에서 금융회사 지배구조 선진화 TF와 관련하여,

 

ㅇ “금융지주 계열사의 임원 인사는 전문성을 갖춘 사람들로 후보군을 구성한 뒤 예측 가능한 절차를 따르는 시스템”으로 바뀌며,

 

ㅇ “일부 은행이 정치집단처럼 변질돼 지점장 인사까지 인맥에 흐르는 경향이 있는데 객관적 평가체계로 유도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ㅇ “자회사 이사회의 책임성과 독립성을 강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주요 집행임원 인사를 단행할 때 이사회에서 지금보다 면밀한 심사를 거치도록” 할 것이라 보도

 

 

< 참고사항 >

 

□ 금융위원회는 “금융회사 지배구조 선진화 TF(위원장 : 박경서 교수)”를 통해 지속적인 TF 개최를 통해 금융회사 지배구조 개선안을 논의 중이며,

 

ㅇ 동 T/F는 금주 중 그 동안의 논의결과를 종합하여 지배구조 선진화 방안을 마련하고, 6.17일(월) 공청회를 열고 제도개선안을 발표할 계획임

 

□ 이와 관련하여 동 기사에서 언급된 금융회사 지배구조 관련 개선안 들은 동 TF의 선진화방안으로 확정된 사안이 아님을 알려드리니 보도에 참고하여 주시기 바람

아래아한글 문서 130611_동아일보_(보도참고).hwp(File Size : 285.5 KB)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증권방송을 이용한 기업사냥꾼의 증권범죄에 대한 금감원‧검찰의 공조조사 결과 발표
다음글 [보도참고]2017년 11월중 가계대출 동향(잠정)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