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시장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자본시장정책

[보도참고]매일경제 및 파이낸셜 뉴스(`16.7.29.) 「제4 신용평가사 진입 허용」 보도 관련

< 보도내용 >

□ 매일경제는 `16.7.29일(금) 「등록후 3년 시범사업 … 자격되면 본인가, 제4 신용평가사 30년만에 허용제하의 기사에서

 

“지난 30년간 신용평가사 3곳의 과점 체제로 유지돼 오던 신용평가시장의 신규 진입 장벽이 허물어질 전망이다. … 실제 금융당국에선 신평사 등록 후 3년 정도 예비인가 기간 신용평가업무 경험을 쌓은 뒤 본인가를 허가해주는 방안을 유력하게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라고 보도

□ 동일 파이낸셜뉴스는 「‘제4 신평사’ 사실상 허용」이라 보도

< 참고사항 >

정부는 현재 신용평가 제도 선진화 방안과 관련하여 다양한 대안을 논의검토 중에 있습니다.

제4 신용평가사 진입 문제가 동 방안과 관련하여 검토 필요성이 제기된 사항이기는 하나,

 

7.28일 금융연구원 주최 공청회에서 발표된 내용을 기초로 현재 정부가 제4 신용평가사를 사실상 허용한다거나, 허용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 내용전혀 사실과 다르므로 보도에 신중을 기해 주시기 바랍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서민중산층의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한 「월세입자 투자풀」 조성방안
다음글 기업,회계법인,정부가 합심하여 회계투명성을 위한 개혁을 완수하겠습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