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본시장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자본시장정책

「아시아 펀드 패스포트」의 국내 시행을 위한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첨부파일: (2)


20.5.19() 국무회의에서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개정안을 의결 20.5.27부터 시행 예정

 

- 아시아 회원국가간 공모펀드를 간소화된 절차로 교차판매할 수 있는 아시아 펀드 패스포트」의 세부 등록요건 등을 정함

 

- 국가간 펀드 교차판매가 용이해 짐에 따라 국내 운용사의 해외진출 기회 투자자의 펀드 선택권확대될 것으로 기대

 

1

 

개 요

 

’20.5.12() 국무회의에서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시행령개정안의결되었습니다.

 

‘19.11  아시아 펀드 패스포트 제도의 국내 도입을 위해 자본시장법이 개정되었으며, (6개월 경과 후 ’20.5.27. 시행)

 

이에 따라 법률에서 위임한 패스포트 펀드의 세부 등록요건 등을 정하기 위해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하였습니다.

 

< 아시아 펀드 패스포트(Asia Region Fund Passport, ARFP) >

 

(개요) 한 국가에서 패스포트 펀드로 등록된 펀드는 일종의 여권(passport)지닌 것처럼 다른 국가에서 보다 쉽게 등록하여 판매할 수 있는 제도

 

- ’16.45개국양해각서(MOC, Memorandum of Cooperation) 체결

 

- 양해각서에서 정한 운용사 적격요건 펀드 운용요건 공통기준을 갖춘 경우에 패스포트 펀드로 등록, 회원국간 판매

 

(회원국 : 5개국) 한국, 호주, 뉴질랜드, 일본, 태국

 

2

 

주요 내용

 

◈ 교차판매 집합투자기구(패스포트 펀드)의 세부 등록요건 등을 「아시아 펀드 패스포트 양해각서에 따라 시행령에 정함

 

[1] 국내 펀드의 패스포트 펀드 등록요건(§2112 신설)

 

국내펀드를 패스포트 펀드로 등록하기 위해서는 운용사가 자기자본ㆍ운용자산 및 임원ㆍ운용인력 요건*을 갖추도록 하였습니다.

 

* (자기자본) 미화 100만달러 이상 / (운용자산) 미화 5억달러 이상
   (인력) 5년이상 금융권 관리직 근무경력을 보유한 2명 이상의 임원을 갖출 것 등

 

패스포트 펀드는 증권, 단기금융상품 등에 운용*하거나 파생상품 매매 또는 증권 대여의 방법으로 운용하도록 하였습니다.

 

* 투자대상자산 : 증권, 통화, 예금, 금 예탁증서, 단기금융상품

 

[2] 환매연기 사유 추가(§256 32 신설) 및 회계 감사(§264)

 

패스포트 펀드에 대해서는 환매청구금액이 펀드 순자산가치의 10%를 초과하는 경우를 환매연기 사유로 추가*하고, 소규모 펀드도 예외없이 회계감사**를 받도록 하였습니다.

 

* 현행 자본시장법상 환매연기 사유(대량 환매로 인한 투자자 형평성 저해 방지 등) 양해각서(MOC)에서 정한 환매연기 사유를 추가 신설

 

** 소규모 펀드(자산총액이 300억원 이하 등)에 대한 회계감사 면제 규정의 적용 배제

 

[3] 외국 패스포트 펀드의 판매등록 절차 (§301⑤ㆍ⑥ 신설)

 

회원국에서 등록된 패스포트 펀드는 자본시장법상 패스포트 펀드 등록요건을 모두 갖춘 것으로 보아 적격요건 심사를 생략하는 등 간소화된 판매등록 절차가 적용됩니다.

 

* , 외국 패스포트 펀드도 국내 판매사(은행, 증권사)를 통해 판매되므로 국내 공모펀드의 판매와 동일한 투자자보호 장치가 적용


3

 

향후 일정

 

오늘 국무회의를 통과한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안’19.11월 공포된 자본시장법과 함께 ‘20.5.27부터 시행될 예정입니다.

 

* 시행령의 위임사항을 정한금융투자업규정개정안도 ’20.5.27일부터 시행 예정

 

시행일에 맞춰 금융투자협회의 실무안내서(가이드라인) 등록 절차*서식 관련 금융감독원의 안내자료를 배포하여 운용사의 제도 활용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 패스포트 펀드 등록 절차 : 참고 참조(p.4)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금융위원회는 채권시장 안정펀드와 P-CBO 매입대상 확대를 통해 회사채·CP 시장 지원을 강화하겠습니다.
다음글 [보도참고] 금융소비자 피해 집중분야 전면점검 합동회의 개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