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일반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은행정책

세계최초로 금융권 공동 핀테크 인프라(오픈 플랫폼) 구축된다

1.핀테크지원센터 운영 현황 및 향후계획

 

□ [운영현황] 핀테크 스타트업에 사업 아이디어 시장성 판단부터 법률·행정·특허·자금조달 상담까지 맞춤형 상담·지원제공

 

개소(3.30) 3개월만에 100건 이상*의 핀테크 기업 상담을 진행하는 등 핀테크 생태계 조성중심으로 자리매김

 

* 6.22일 상담건수가 100건을 돌파, 7.10일 현재까지 총 118건의 상담 완료(금융회사 연계 방안 51건, 사업성검토 31건, 법률해석 20건, 창업자금지원 5건 등)

 

□ [향후계획] 핀테크 지원센터의 인적·기능적 확대를 통해 보다 내실있는 핀테크 스타트업 상담 및 지원을 도모

 

 현재 4명인 전문멘토단을 금융보안원, 금융결제원, 증권업권, 보험업권 전문인원을 포함하여 총 8명으로 확대(7월 중)

 

* 현행 : 금감원,코스콤,은행,카드 개편 : 금감원, 코스콤,금결원,금보원, 은행카드,증권,보험

 

 

- 지급결제 외 증권·보험 관련 핀테크 기업 등 다양한 기업에 대해 다각도의 상담과 제언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핀테크 지원센터 홈페이지에 ‘핀테크 신문고*’를 구축(☞ 주요내용 별첨1)

 

* (접수내용) 규제 개선 건의, 규제 외 애로 접수, 기타 핀테크 관련 제언(처리절차) 지원센터에서 일괄 접수 후 사안별로 담당기관에 전달 → 2주 내 담당기관으로부터 처리 결과를 전달받아 회신

 

- 핀테크 관련 애로 전반에 대한 상시적인 피드백으로 핀테크 스타트업자들의 사업상 불편해소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

 

 

*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여신전문금융업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다음글 「계좌이동」및「계좌통합관리」서비스 확대 시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