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일반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은행정책

[보도참고]금융위, 북한 사이버테러에 대비한 금융권 대응태세 점검

금융위원회3.10(목) 정은보 부위원장 주재 북한의 사이버테러 대비한 「금융권 대응현황 점검회의」를 개최

 

동 회의는 3.8일 개최된 “국가사이버안전 대책회의”의 후속조치로

 

- 최근 고조되고 있는 북한 사이버테러 위험 관련 상황 공유하고 금융권의 대응현황을 점검하기 위한 것임

 

< 北 사이버테러 대비 금융권 대응현황 점검회의 개요 >

 

□ (일시/장소) ‘16.3.10(목) 10:00 / 금융위원회 대회의실

 

□ (주요 내용) 북한 사이버테러에 대비한 금융권 대응현황 점검

 

(참석자) 금융위원회(정은보 부위원장 주재), 금융감독원, 금융보안원, 금융결제원, 한국거래소, 코스콤, 16개 은행 보안 최고책임자

 

 

이번 회의에서는 최근 북한의 사이버테러 관련 동향금융권 전반의 대응현황에 대한 금융위원회의 브리핑에 이어

 

금융보안원(금융 통합보안관제), 금융결제원(금융공동망), 한국거래소(증권전산망), 신한은행 및 하나은행 등이 각 기관별 사이버테러 대응 현황을 보고하였음

 

금융위원회는 지난 1.6일 북한의 제4차 핵 실험 이후 선제적으로 금융권 위기경보를 격상*

 

* 금융전산위기 경보(5단계) : 정상 > 관심(1.8) > 주의(2.11) > 경계 >심각

 

北 핵실험에 따라 2단계 ‘관심’ 경보 발령(1.8)

北 미사일발사 등에 따라 3단계 ‘주의’ 경보 발령(2.11)

 

이에 따라 금융권금융보안원을 중심으로 관제요원 증원, 위협정보 실시간 공유, 전산시스템에 대한 일일점검 강화 사이버테러 위험에 대한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금융당국16개 은행 금융전산시스템에 대한 보안관리 실태 긴급점검회의(1.8) 개최하고, 금융결제원, 한국거래소 및 주요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현장점검(1.13~2.23) 실시한 바 있음

 

금융보안원“최근 보안업체 해킹 사고 이후 금융회사에 대한 사이버테러 여부를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으나,

 

현재까지 별다른 피해 사례는 없다”고 보고하였음

 

 

정은보 부위원장은 “금융권 사이버 보안은 사고 발생시 피해 대상*과 피해 규모**여타 분야에 비해 월등히 크다는 측면에서 그 중요성이 높다”고 강조하며,

 

* 은행의 비대면거래 비중 : 88.8%(‘15.6월 기준),

인터넷뱅킹 일평균 이용건수 : 7.7천만건, 이용금액 : 40조원(‘15.3분기 기준)

 

** ‘13.3월 제3차 핵실험 직후 북한 사이버테러(3.20)로 인한 직·간접적 피해액 8.6천억원, 이 중 금융권 피해액 8.5천억원 수준 추정(카이스트)

 

보안업체 해킹 등 최근 발생한 신규 보안위협에 대비한 자체 점검에 만전을 다할 것과

 

금융보안원을 중심으로 사이버테러 위험에 대한 모니터링 침해위험에 대한 신속한 정보공유·대응체계를 강화해 줄 것을 당부

 

아울러, 현 상황의 엄중함금융권 사이버 보안의 중요성을 감안하여,

 

금융회사의 책임 있는 사유침해사고가 발생경우 대표이사 문책 등 엄격하게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밝힘.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증선위]사업보고서 및 감사보고서에 대한 조사·감리결과 조치
다음글 「계좌이동」및「계좌통합관리」서비스 확대 시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