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일반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은행정책

[보도참고]“국민 일상 생활에서 금융개혁을 체감”할 수 있는 계좌이동서비스 변경신청 5백만건 돌파

1.계좌이동서비스 이용현황

□ 변경서비스 시행 이후 7개월 만에(’15.10.30~’16.6.3) 551만명이 본인의 자동이체내역을 조회하였고, 501만건계좌변경을 신청하였음

 

우리나라 성인인구(20세 이상 총인구 4,015만명, ’15말) 14%조회하고, 성인인구의 3%가 자동이체 연결계좌를 변경한 것으로 추정

 

 현재 추세 지속시 금년말 변경신청 1천만건(성인인구의 6%) 상회 예상

 

(단위: 천명(조회), 천건(변경))

구분

합계(①+②)

은행(①)

Payinfo(②)

조회

변경

조회

변경

조회

변경

2단계

(80영업일, ’15.10.30~’16.2.25)

1,050

484

-

-

1,050

484

3단계

(67영업일, ’16.2.26~’16.6.3)

4,462

4,522

4,126

4,398

336

124

합계

5,512

5,006

4,126

4,398

1,386

608

* 1단계('15.7.1): Payinfo 조회?해지, 2단계('15.10.30): Payinfo 변경, 3단계(‘16.2.26): 은행창구로 확대

 

 

 

□ 서비스 이용채널을 은행창구까지 확대한 3단계 시행 초기 1달간(’16.2.26~3.31) 변경신청이 일평균 10만건 수준으로 집중되었고, 그 이후 2달간(4.1~6.3) 일평균 4만건 수준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음

 

요금청구기관 업종별로는 보험(39%), 카드(23%), 통신(16%), 기타*(22%) 순으로 변경신청이 많았음

 

* 지자체공기업(지방세, 전기가스수도요금 등), 리스렌탈업체, 유선방송 등

 

자동이체 순유입하나은행(28만건), 신한은행(27만건), 기업은행(10만건)이, 계좌수(계좌이동서비스 대상 개인 수시입출금식 예금계좌 기준) 대비 순유입 비중 경남은행(2.1%), 하나은행(1.3%), 부산은행(0.9%)이 높게 나타남

 

2.계좌이동서비스 활성화 요인

 

1. 생활밀착형 서비스

 

일상생활에서 빈번하게 나타나는 카드대금, 통신비 등 자동이체 출금계좌를 손쉽에 변경할 수 있도록 하여 은행선택권을 대폭 확대

 

* 계좌이동서비스 소비자서베이(‘16.2월): 인지도(70.9%), 유용성(80.0%), 신뢰도(72.7%)

 

2. 세계 최초 금융인프라 구축

 

□ 금융결제원과 각 은행은 5만여개 요금청구기관 관련 약 5억건의 자동이체라는 방대한 분량에 대해 1년 이상 전산연계 작업을 추진

 

 계좌이동서비스가 가장 발달하였다고 알려진 영국보다 더 빠르고 정확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충분한 국제적 경쟁력 보유

 

* (이용채널) (한국) 온라인(PC, 모바일기기)+은행창구, (영국) 은행창구(온라인 이용불가)(변경 처리기간) (한국) 3~5영업일, (영국) 7영업일

 

3. 은행간 경쟁 촉진

 

은행이 고객확보를 위하여 더 좋은 상품?서비스를 개발하는 등 보다 적극적인 대고객 서비스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는 경쟁환경 조성

 

 

3.향후계획

(계좌이동서비스) 카드?보험?통신 3개 업종부터 시작(‘15.10말)하여 서비스 대상* 요금청구기관에 대한 연계 완료(’16.5말)

 

* 요금청구기관이 직접 자동납부가능 은행을 소수(1~3개)로 제한한 경우(예: 아파트관리비, 스쿨뱅킹)에는 소비자의 계좌이동서비스 이용이 부득이 제한됨

 

(계좌통합관리서비스) 본인명의 은행계좌를 한 번에 조회하여 불필요한 비활동성계좌를 해지 및 잔고이전할 수 있는 기능 추가(6월말 추진방안 발표(관계기관 합동), 12월 시행 예정)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대부업 정보공유의 확대로 중금리 신용대출 활성화를 지원합니다.
다음글 「계좌이동」및「계좌통합관리」서비스 확대 시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