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일반

> 정책마당 > 정책일반 > 은행정책

[보도참고]금융위원장, 금융권 사이버보안 관리태세 현장점검

1.개요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대통령 탄핵소추안 의결(12.9) 이후 금융 시장 안정을 위한 현장점검의 일환으로, 금일(12.12) 금융보안원 방문하여 금융권 사이버보안 관리현황을 점검

 

ㅇ 대통령 직무정지라는 비상상황에서 금융시스템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보안”이 최우선 과제라는 인식 하에

 

 북한의 사이버 위협금융권 사이버 보안의 위험요인을 점검하는 한편,

 

 통합보안관제, 중요 전산시스템 보안점검 등 사이버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금융권의 준비태세를 면밀히 점검

 

< 금융권 사이버보안 현장점검 개요 >

일시 및 장소: ’16.12.12(월) 15:00~16:00, 금융보안원(경기도 용인시 소재)

 

ㅇ 참석자 : 금융위원장, 금융서비스국장

금감원 IT·정보보호단장, 금융결제원·코스콤 정보보호최고책임자

 

오늘 방문에서 임 위원장은 금융보안원이 운영 중인 금융권 통합보안관제시스템*을 직접 시찰한 후,

 

* 금융회사에 대한 사이버 공격 시도를 실시간으로 탐지하고 해당 정보를 全 참기가관에 공유하여 피해를 사전 차단할 수 있도록 365일 24시간 통합관리

 

ㅇ 금융보안원장(허창언)으로부터 금융권 사이버보안 관련 국내외 위험요인 및 대응방안에 대한 보고를 청취

 

오늘 현장점검에는 금융감독원 IT·정보보호단장과 금융결제원, 코스콤의 정보보호최고책임자가 참석하여 금융권 사이버 보안 강화를 위한 인식을 공유

 

2.주요내용

금융보안원은 올해 초부터 북한의 사이버 위협이 다양한 형태로 지속되고 있으며, 해외에서는 러시아와 방글라데시 중앙은행해킹*당하는 등 국내외에서 사이버 위협이 증가하고 있다고 언급

 

* ‘16.2월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이 해킹 당해 1억100만달러(약 1167억원) 불법 송금

‘16.12월 러시아 중앙은행이 해킹 당해 2억루블(약 364억원) 절취

 

ㅇ 그러나, 국내 금융권은 각종 보안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여 대형 전산사고로 이어진 사례가 없다고 보고

 

□ 금융보안원은 통합보안관제센터 운영을 통해 은행, 증권, 카드 全 금융권*에 대한 전자적 침해행위를 탐지·분석하고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공유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며,

 

* 통합보안관제시스템에 은행, 증권사, 저축은행, 여전사 등 총 187개 금융회사 참가

 

금융권의 이상금융거래내역을 실시간으로 공유하는 FDS 정보공유시스템(‘16.2월)과 빅데이터 분석기법을 활용한 차세대 통합보안관제시스템(‘16.10월)을 통해 대량의 사이버 위협정보를 신속히 전파하고 있다고 보고

 

또한, ‘금융권 디지털 포렌식 랩*을 구축(‘16.11월)하여 최근 증가하고 있는 악성코드 등을 이용한 사이버 공격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침해사고의 신속한 원인 분석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

 

* 기존 단일 PC로 처리하던 데이터분석을 여러 대의 서버가 동시에 처리하도록 개선하고 대용량 데이터 분석이 가능한 전문 소프트웨어를 도입

 

임 위원장은 보고를 들은 후 금융시스템은 ‘신뢰’를 기반으로 하며, 금융전산보안’이야말로 금융의 신뢰를 지키기 위해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강조

 

ㅇ 그간 지속적인 노력으로 금융권의 보안 인식이 높아지고 보안시스템이 대폭 정비되었으나, 사이버 위협이 날로 다양한 형태로 진화하고 있음을 감안하여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

 

특히 최근 국내 상황을 틈타 북한의 사이버 공격이 증가할 우려도 크므로, 금융전산보안은 사이버 안보의 중요한 한 축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각별히 신경을 써달라고 당부

 

□ 임 위원장은 현재 국내 정치·경제상황이 엄중한 만큼, “보안을 잃으면 우리 경제를 잃는다”는 자세로 금융분야의 전산보안을 철저하게 지켜주기를 재차 당부하고

 

ㅇ 이러한 상황인식을 全 금융권이 공유할 수 있도록 전파하고, 금융감독원-금융보안원-금융회사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금융보안을 빈틈없이 유지해 달라고 부탁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보도참고]계좌통합관리서비스 시행 4일, 50만명이 42만개 계좌 해지
다음글 「계좌이동」및「계좌통합관리」서비스 확대 시행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