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용어사전

> 정보마당 > 금융용어사전
전체
244
페이지
13/25

124. 저축대부조합 [savings &' loan association]

미국에서 조합원들의 주택구입 또는 주택수리비용을 제공하기 위하여 조합원들의 저축을 이용하여 주택저당대출을 하는 협동저축 기관이다. 이 조합은 연방정부 또는 주정부의 인가를 받을 수 있으며 연방정부의 인가를 받은 경우에는 연방저축대출보험공사(Federal Savings &' Loan Insurance Corp.)와 그 지역의 연방주택대출은행에 가입하여야 하며, 연방주택대출은행은 주택저당권을 담보로 하여 조합에게 추가자금을 공급한다. 주정부의 인가를 받은 경우에는 조합이 원하는 경우에만 이 기관에 가입하게 된다.

123. 저당대출담보부채권 [mortgage backed bond]

저당대출 집합을 담보로 발행되는 채권으로서 만기는 확정적이며 이자는 반년마다 지급되고 원금은 만기에 일시환불 되는 회사채와 비슷한 형태의 증권이다. 동채권은 자동이체식과는 달리 발행기관의 부채로 처리되기 때문에 발행기관에서 담보에 대한 소유권을 갖게 되므로 담보로부터 발생하는 현금흐름을 발행기관에서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회사채와의 중요한 차이점은 회사채는 발행기관의 자체신용으로 발행되는 반면 이 증권은 정부관련 유동화중재기구의 담보로 발행되므로 신뢰성이 높다는 점이다. 투자자보호 측면에서 담보내용이 정기적으로 공시되어야 하며, 담보부실화 등에 대비하여 채권발행액과 이자변제를 위해 충분한 정도의 초과담보수준 (보통 발행의 125%∼240%)의 유지가 구제되고 있어 발행비용이 높은 상태이다. 미국에는 1975년 처음 도입된 후 주로 저축대부조합이나 상호저축은행에서 발행되지만 저당대출담보부증권에 비해 인기가 저조한 편이다.

122. 저당권 [mortgage]

채무자 또는 제3자가 채권담보를 제공한 부동산 또는 기타의 목적물을 채권자가 인도받지 아니하고 관념적으로만 지배하는 가운데, 채무의 변제가 없는 경우에 그 목적물로 우선변제를 받을 수 있는 권리를 말함(민법 제356조)
저당권은 질권과 같이 약정담보물권(約定擔保物權)으로 금융을 얻을 수단으로 사용되는 것이나, 질권의 경우에는 채권자가 목적물을 점유하여 설정자가 이를 사용하지 못하지만 저당권은 목적물을 설정자의 손에 남겨서 그 이용에 맡기고 만일의 경우에 그 효과를 발휘하는 점에서 질권과는 큰 차이가 있음. 또한 저당권은 목적물이 설정자의 손에 계속 남아있는 시점에서 제3자에게 목적물에 저당권이 설정되어 있다는 것을 알리는 방법으로 등기나 등록과 같은 일정한 공시방법을 두고 있음

121. 저가심의제 []

국가가 최저가낙찰제(경쟁입찰에서 최저가격으로 입찰한 자를 낙찰자로 결정하는 제도)로 발주하는 건설공사에서 지나치게 낮은 가격으로 입찰한 자를 낙찰자에서 배제하는 제도이다. 이 제도는 최저가낙찰제 대상 공사에서의 입찰을 적정한 가격으로 유도하게 하고 덤핑입찰에 따른 부실공사를 방지하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
이러한 저가심의제는 재정경제부 회계예규인 ‘최저가낙찰제 대상공사에 대한 입찰금액의 적정성 심사기준’에 의해 운용되고 있으며, 객관적인 기준에 의해 지나치게 낮은 금액으로 입찰하였는지를 판단하게 되어 심사의 공정성 여부에 대한 분쟁의 가능성을 방지하고 있다.

120. 쟁의행위 []

파업·태업·직장폐쇄, 기타 노동관계 당사자가 그 주장을 관철할 목적으로 행하는 행위와 이에 대항하는 행위로서 업무의 정상적인 운영을 저해하는 행위를 말한다. 쟁의행위로 평가되기 위해서는 업무의 정상적 운영을 저해하는 행위여야 하며, 평상시의 업무를 행하면서 완장 또는 리본만을 착용하는 단순한 시위적 단체행동은 쟁의행위에 해당되지 않는다.
쟁위행위로는 파업(strike), 태업(soldiering), 사보타지(sabotage), 생산관리보이콧(boycott), 피켓팅(picketing), 직장점거준법투쟁 등이 있다.

119. 재할인율정책 []

중앙은행은 금융기관에 빌려주는 자금의 금리를 조정하여 금융기관의 자금조달 비용에 영향을 준다. 이때 중앙은행으로부터의 차입규모를 조절하여 통화량을 줄이거나 늘리는 금융정책수단을 통칭하여 재할인율 정책이라 한다. 여기에서 재할인(rediscount)이란 시중은행이 기업에 할인해 준 어음을 중앙은행이 다시 할인해 주는 제도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기업들은 상품판매 대금을 어음으로 받는다. 어음에는 지급기간이 명시되어 있어 그 시점까지는 현금으로 바꿀 수 없다. 그러나 은행에 가져가면 만기도래하지 않은 어음도 소정의 수수료를 떼고 어음을 사준다. 이것이 바로 어음할인이다. 재할인은 이 어음을 중앙은행인 한국은행이 다시 사주는 것이다. 한국은행이 얼마만큼 재할인을 해주느냐에 따라 시중의 통화량이 영향을 받는다. 즉, 시중에 자금이 필요 이상으로 많이 풀려 있다고 판단되면 중앙은행은 재할인 금리를 높여 금융기관의 중앙은행 차입규모를 줄이도록 유도함으로써 금융기관이 시중에 공급할 수 있는 자금규모를 줄이고 그 반대의 경우에는 재할인 금리를 낮추어 유동성을 조절한다.

118. 재할인금리 []

시중은행은 거래처에 할인해 준 어음을 한국은행에서 다시 할인 받을 수 있는데 이 때 적용하는 금리를 재할인율이라 한다. 재할인 대상어음은 적격업체가 발행한 어음이나 신용보증기금이 보증한 어음으로 한국은행이 취득한 날로부터 90일 이내에 만기가 돌아오는 어음이다. 재할인금리는 은행들의 대출금리의 기준이 된다. 재할인금리가 높아지면 시중은행 대출금리도 오르고 낮아지면 따라서 낮아진다. 재할인금리를 통화정책의 긴축인가 확장인가를 가름하는 척도로 보는 것도 이 때문이다.

117. 재투자위험 [reinvestment risk]

유동화 증권에 대한 원금 또는 이자 지급기일 전까지 SPV로 유입되는 현금이 일정한 수익을 확보하기 위해 재투자 되었을 때, 당초 예상한 기대수익보다 적어 정해진 원금 또는 이자 지급액을 충족할 수 없는 위험을 말한다.
이표채에 투자하는 경우 미래 이자율 변화에 따라 투자자에게 발생하는 위험은 가격변동위험과 쿠폰의 재투자위험의 2가지로 나누어진다. 가격변동위험은 이자율 변동으로 인하여 채권가격이 변동하게 되는 위험을 말하며, 재투자위험은 이자율 변동에 따라 쿠폰의 재투자수익률이 변동하게 될 위험을 의미한다. 이와 같은 두가지 위험을 서로 상쇄시키기 위해서 투자자가 최초 투자시 원하는 투자기간을 채권의 듀레이션과 같게 하는 면역전략이 요구되는데, 이는 위의 두가지 위험이 서로 반대방향으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116. 재정자금 [government funds]

재정자금이란 재정지출에 충당되는 모든 자금으로, 넓은 뜻으로는 지방공공단체의 재정도 포함하나, 일반적으로는 국가예산의 각 회계의 세입세출 및 세입세출 외의 현금 수급을 말한다. 따라서 국고예탁 의무가 없는 일부 정부관계 기관의 수지는 재정자금이긴 하지만, 국고금에 포함되지 않는 등을 제외하면 재정자금의 범위는 국고금과 거의 일치한다. 예를 들면, 한국은행의 정부계정구좌의 국고수입(國庫收入) 전액이 이에 해당되며, 일반회계 및 특별회계 세입, 자금운용부 자금, 정부관계 기관의 자금운용부에의 예탁금(預託金), 공채수입, 차입금, 일시차입금 등으로 구성된다. 재정자금의 수지관계는 금융전반과 경제운용 전체에 크게 영향을 끼친다.

115. 재정거래 [Arbitrage Transaction]

어떤 상품의 가격이 시장간에 상이할 경우 가격이 싼 시장에서 매입하여 비싼 시장에 매도함으로써 매매차익을 얻는 거래행위를 말하며, 차익거래라고도 한다. 금융시장에서는 환재정(exchange arbitrage)과 금리재정(interest arbitrage)이 있다.
환재정은 외환시세의 불균형을 이용하여 이익을 얻으려는 것을 말한다. 외환의 시세도 일종의 가격이므로 동일통화의 시세가 각국에서 일치하는 경향이 있으나, 어떠한 요인이나 시차에 의하여 동일통화의 환시세에 차이가 발생하는 경우 시세가 낮은 시장에서 매입하여 높은 시장에서 매도하는 환재정 거래가 나타난다.
한편 금리재정은 국가간의 금리차가 존재할 경우 저금리국으로부터 고금리국으로 자금을 이동시켜 금리차익을 얻으려는 거래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