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용어사전

> 지식마당 > 금융용어사전
전체
143
페이지
5/15

103. 부동산플라자 []

한국자산관리공사는 1999년 7월 투자자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보유자산에 대한 투자자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 본사 1, 2층에 약 200평 규모의 부동산플라자를 조성하여 운영하고 있다. 부동산플라자에는 고객상담창구와 매물전시 판넬을 설치하고 있으며, 외국인 투자자들을 위한 외국인 전용 투자상담코너도 설치되어 있다. 또한 인터넷, 온라인망, 터치스크린으로 이루어진 첨단 정보검색대와 휴식 공간을 마련하고 있다. 부동산플라자의 1층은 유입부동산, 고정자산, 기업부동산 등에 대한 매물을 전시하고, 2층은 체납압류재산과 비업무용부동산에 대한 매물을 전시하고 있다. 1회 매물 전시량은 약 1,500여건으로 투자자들은 총 3만5천 여건의 매물정보를 상담원을 통하지 않고도 제공받을 수 있다.

102. 부동산투자희망자 모집제도 []

부동산 매수를 희망하는 잠재고객을 유인하여 한국자산관리공사가 매각하는 재산에 대해 수요층을 확보하고 실수요자에게 맞는 희망 부동산의 매물안내로 보유부동산의 조기매각 및 적정가 매각을 구현하기 위해 한국자산관리공사가 1998년 11월부터 시행한 제도로서 투자희망자로 가입된 회원에 대해서는 부동산정보지 및 공매 목록 등 공매와 관련된 각종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101. 부동산신탁 [Real Estate Trust]

토지 및 부동산의 소유권을 신탁재산으로 하여 이루어지는 신탁을 부동산신탁이라 한다. 신탁회사가 인수할 수 있는 부동산에 관한 신탁에는 지상권(地上權), 토지의 임차권(賃借權)까지를 신탁재산으로 하는 경우가 있다. 부동산신탁은 신탁 목적에 따라 관리신탁과 처분신탁으로 구분된다. 관리신탁은 부동산을 관리하여 지대(地代), 집세 등을 징수하는 신탁이며, 처분신탁은 부동산을 환가(換價) 처분하는 신탁이다. 부동산신탁이 이루어졌을 경우에는 개개의 재산권마다 신탁자(수탁자)를 등기권리자, 위탁자 또는 상속인(유언에 의한 부동산신탁의 경우)을 등기의무자로 하는 신탁 등기에 의하여 공시(公示)하지 않으면 제3자에게 대항할 수 없다.

100. 부동산담보신탁 [¡¡]

부동산담보신탁은 부동산소유자가 자신의 채무이행을 보장하기 위하여 담보부동산을 신탁회사에게 신탁하고 채권금융기관을 수익자로 하여 수익권증서를 발급받아 채권금융기관에 담보로 제공하고 대출을 받으면, 신탁회사는 수익자인 채권금융기관을 위하여 대출기간 중 신탁 부동산을 관리하다가 채무가 상환되면 신탁부동산을 위탁자에게 반환하고, 채무가 불이행되면 신탁부동산을 처분하여 채권금융기관에게 변제하고 남은 잔액을 위탁자에게 돌려주는 신탁제도를 말한다. 즉, 채무자가 자금을 차입하면서 담보부동산을 신탁회사에게 신탁하고 채권자를 수익자로 지정하면, 신탁회사는 담보부동산을 보전 및 관리하게 되며, 이후, 채무자가 대출원리금을 약정대로 상환하면 신탁을 해지하여 위탁자에게 신탁된 부동산을 반환하고, 채무를 불이행하면 채권자인 수익자의 요청에 의해 신탁된 부동산을 신탁회사가 처분하여 처분대금을 채권자에게 지급하게 된다.

99. 부동산담보부수익채권 [Mortgage-Backed Revenue Bond]

주택채권이라고도 불리우는 이 채권은 채권발행을 통한 조달자금을 금융기관에 제공하여 비교적 낮은 이자율로 담보대출을 할 수 있게 해주기 위해 발행되는 지방채를 말한다. 이자 및 원금의 상환은 저당을 설정하고 대부를 받은 채무자에 의해서 보증된다.

98. 부동산공매 []

공매란 공공기관이 법적으로 처리해야 하는 물건을 일반인에게 공개 매각하는 것을 말한다. 한국자산관리공사의 공매대상 물건에는 비업무용 부동산과 압류부동산, 부실채권정리기금으로 인수한 부동산 등 세가지 종류가 있다. 비업무용 부동산은 은행이 채무자에게 저당 잡은 물건이나 기업에서 주채권은행에 매각 의뢰한 물건이다. 이와 달리 압류부동산은 국세나 지방세 등 세금체납에 의해 세무관서와 지방자치단체에 압류된 부동산이다. 한편 부실채권정리기금으로 인수한 부동산은 최근 금융구조조정 과정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가 부실채권정리기금을 이용해 각 금융기관에서 인수한 자산이다.

97. 부도확률 [PD : Probability of Default]

일정기간(1년)내에 채권이 부도처리될 확률로 가령 부도율이 2%라 함은 채무자가 1년내에 지급불능 상태에 처할 확률이 2%라는 것을 의미

96. 부도처리유예제 []

어음이나 수표대금을 주어진 기일 안에 거래은행에 입금시키지 못해도 부도처리를 일정기간 유예해 주는 제도이다. 성장가능성이 있는 중소기업이 기업 자체의 직접적인 잘못이 없어도 거래처의 도산 등에 따라 부도위기에 몰리는 등 이른바 흑자도산을 막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부도처리를 유예할 경우 금융기관의 자율성과 지급결제제도의 안정성을 해칠 우려가 있다. 한국 정부가 1993년 6월 확정한 부도처리유예제도는 우선 1차부도 횟수를 현재 연 2회에서 3회로 늘리고, 당좌거래 정지처분 후 적색거래처로 등록하는 기간을 현재 7일 이내에서 1개월 이내로 늘려주는 방안을 골자로 하고 있다.

95. 부도유예협약 []

부실징후기업의 정상화 촉진과 부실채권의 효율적 정리를 위한 금융기관 협약" 약어로 당초에는 부도방지협약으로 줄여 불렀으나 취지와 기능을 감안, 부도유예협약으로 바꿔 부른다. 부도유예협약은 1997년 4월 21일 부실기업의 연쇄적 부도사태를 막기 위해 정부가 주도하여 만든 금융기관 협약이다. 1997년 한보 사태 이후 은행 주도하에 일시적인 자금난을 겪는 기업이 금융기관들의 자금회수 공세로 도산하게 되는 사태를 막기 위해 일시적으로 도입됐다.
경영위기에 처한 부실징후 기업의 처리에 관하여 채권 금융기관의 공동대처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경우에 부도유예협약 대상 기업으로 선정되는데, 협약 적용대상 기업은 은행여신(대출금+지급보증)이 2,500억원 이상인 기업 또는 계열기업군으로 주식 또는 경영권 포기각서, 임금 및 인원감축에 관한 노조동의서, 자금관리단 파견 동의서 등을 사전에 제출해야 협약을 적용 받을 수 있다. 주거래 은행이 협약 적용을 위해 채권단 회의 소집을 통보한 날로부터 2개월(당초는 3개월)까지는 해당기업의 어음이나 수표를 돌려도 부도처리 되지 않는다. 당좌거래 정지나 불량거래처 등록 등의 제재 조치는 취하지 않고 정상적인 영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혜택을 주고 있으나, 협약대상 기업이라 해도 어음이 교환ㆍ회부되면 부도처리를 한다.
부도유예협약 적용 대상기업은 2개월 동안 채권상환 부담이 유예되어 회생의 기회를 갖게 되는데, 이러한 지원에도 회생가능성이 없다고 판단되면 채권기관협의회가 법정관리를 신청하고 청산절차에 들어간다.

94. 부도시손실률 [LGD : Loss Given Default]

부도시 신용위험자산의 손실금액으로 부도시 채권자(금융기관)가 동 차주에 대한 여신으로부터 입을 수 있는 손실률을 말함. 일반적으로 위험익스포져(EAD)의 일정비율로 나타내거나 '1-회수율'로 표현되고 있고 담보나 보증이 제공될 때 부도시손실률은 감소함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