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소식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새소식

중소기업 자금사정 및 대출동향 점검회의

첨부파일: (1)

 

추경호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18일 열린 '중소기업 자금사정 및 대출동향 점검회의'에 참석한 금융계 인사들에게 '기업이 살아야 금융도 발전'할 수 있다는 인식을 갖고 중소기업 자금지원에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했다.

 

시중은행 부행장과 정책금융기관 부기관장이 참가한 이번 회의는 최근 실물경기 부진과 대내외 경기 불확실성이 지속되면서 금융권의 중소기업 자금지원이 보다 위축되어 자금애로가 심화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 때문에 개최됐다.

 

추 부위원장은 "경제가 어려운 때일수록 기업자금을 원활히 공급하여 기업활동을 뒷받침하는 것이 금융 본연의 역할이자 사회적 책임"이라고 강조하며 "경기가 어려워질때 중소기업의 대출부터 회수하는 '비올 때 우산을 빼앗는 행태'는 지양해야한다"고 말했다.

 

또한 "정책금융 기관 존립의 정당성 인정받기 위해서는 시장에서 충분한 자금지원이 이뤄지지 못하는 기업과 분야를 중점 지원하는 본연의 역할에 충실" 해야한다고 지적하며 최근 정책금융기관들의 우량기업 위주의 자금지원 현상을 비판했다.

 

중소기업의 기업활동을 뒷받침하기 위해 금융지원제도 혁신 노력을 지속하겠다는 계획도 제시됐다. △정책금융공급은 지난해보나 16조원 늘어난 186조원수준으로 확충하고 △창업·혁신형 중소기업에 대한 보증지원을 확대하며 △'크라우드 펀딩' 도입기반 조성, △지식재산금융을 활성화시켜 기술·혁신형 기업의 창업자금 조달이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중소기업 전용 증권거래시장인 코넥스 시장 신설을 금년중으로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예탁결제원, 전자단기사채 인프라 시스템 오픈
다음글 제4회 금융의날 기념식 수상사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