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서울경제 가판(12.12일자) “채권시장안정펀드 20조로 두 배 늘린다” 제하 기사 관련

담당부서: 금융정책과   

등록자: 정태호 사무관

전화번호: 2100-2833

<보도내용>

 

□ 서울경제(12.12일자 가판)는 “채권시장 안정펀드 20조로 두배 늘린다”제하 기사에서

 

ㅇ “금융당국이 이번주 미국의 금리 인상과 박근혜 대통령 탄핵 등에 따른 금융시장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채권시장안정펀드 규모를 기존 10조원에서 20조원 수준으로 두 배 늘리기로 했다. 조성방식은 한국은행이 10조원을 금융회사에 유동성 형태로 지원하고 금융회사는 여기에 덧붙여 자체적으로 10조원을 펀드에 출자하는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ㅇ “금융당국은 업계에 신속한 펀드 조성을 위해 조성 규모와 관련된 각 금융회사의 동의를 생략한다는 양해를 구했고 업계도 이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보도

 

<해명 내용>

 

채권시장안정펀드는 우선 기존 약정대로 10조원 규모로 재가동을 준비중인 상황으로,

 

필요시 조성규모 확대를 논의할 예정이나 구체적인 시기, 규모, 한은유동성 지원확대 등은 전혀 검토된 바가 없음

 

□ 또한, 채권시장안정펀드 계약서에 따라 출자기관인 각 금융회사의 동의 없이 펀드 조성규모를 변경하는 것은 불가능함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서울경제 가판(12.9일자) “K-OTC 활성화 감감무소식” 제하 기사 관련
다음글 서울경제 12.21일자 지재권 채권도 부동산처럼...신탁전문회사가 관리 맡는다 제하의 기사 관련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