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매일경제 ’17.1.26일자(가판),「보험회사 파산하면 가입자 보험금 깎인다」제하 기사 관련

담당부서: 구조개선과   

등록자: 성미라 사무관

전화번호: 2100-2903

<보도내용>

 

□ 매일경제는 ’17.1.26일자 가판 「보험회사 파산하면 가입자 보험금 깎인다」 제하의 기사에서

 

예금보험공사는 파산한 보험사의 보험계약을 다른 회사가 넘겨받을 때 해당 가입자에게 줘야하는 보험금을 당초 계약했던 것보다 깎을 수 있도록 하는 보험업법 개정에 들어갔다.”

 

“부실 운영으로 보험사가 파산했을 때 생기는 손실을 해당 보험사 보험에 가입한 계약자도 나눠지도록 하는 것이 골자다.”라고 보도

 

<해명내용>

 

□ 금융위원회와 예금보험공사는 보험사 파산시 계약자에게 손실을 분담시키는 내용의 법 개정추진하고 있지 않으므로 보도에 신중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MTN 1.23자 금융위, 전문가 의견 뒤엎고‘신탁업법 분리’… TF는 요식행위 제하 기사 관련
다음글 매일경제, ’17.1.27일자(가판) 「가상통화‘비트코인’ 연내 법정화폐 무산」제하 기사 관련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