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조선일보(’17.1.5일자)“금융당국 '삼성물산 합병前 주가 관리' 징계 안한다.”기사에 대한 해명

담당부서: 자본시장조사단   

등록자: 윤송이 사무관

전화번호: 2100-2517

1. 보도내용

 

조선일보는 2017.1.5일자 “금융당국 '삼성물산 합병前 주가 관리' 징계 안한다.” 제하의 기사에서

 

옛 삼성물산이 제일모직과 합병하기 전 일부러 주가를 떨어 뜨렸다는 의혹에 대해

 

금융당국은 "자본시장법의 여러 조항을 면밀히 검토지만 금융당국 차원 징계는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라고 보도함

 

2. 해명내용

 

옛 삼성물산이 제일모직과 합병 전에 주가를 의도적으로 하락시켰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참여연대 등의 고발에 따라 검찰에서 이미 수사 중에 있고 금융당국은 검찰의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있음

 

현재 금융당국은 수사가 진행 중에 있어 동 사안에 대해 구체적 입장을 정한 바 없으므로 보도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람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세계일보 17.1.4일(수)자 가판 자살보험금 지급 기피 생보사, 영업정지 맞나 제하의 기사 관련
다음글 매일경제 ‘17.1.6일자 「마이너스통장 DSR 적용기준 완화」제하의 인터넷 기사 관련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