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상장예비기업 전체를 회계감리 대상으로 하는 제도 개편을 준비하거나 추진한 바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머니투데이 5.10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담당부서: 공정시장과   

등록자: 김영근 사무관

전화번호: 02-2100-2693

첨부파일: (2)

1. 기사내용

 

① 금융당국이 코스피ㆍ코스닥 시장 상장예비기업 전체를 대상으로 회계감리를 진행하는 제도 개편안을 준비하고 있다

 

② 금융위는 지난 8일 코스닥 상장예비기업 전체를 대상으로 회계감리를 실시하는 제도 개편을 추진하다 업계의 반발로 발표일정을 늦췄다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금융위의 입장

 

 금융위는 관계기관 및 민간전문가와 함께 회계감리 선진화 TF(: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 ’18.3~10)를 운영하는 등 회계감독 집행방식을 선진화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해왔음

 

 이에 따라 기업 재무제표 심사제도 도입(’18.10), 회계부정에 대한 제재양정기준 전면개편(’19.3) 등을 완료하였으며,

 

 상장예비기업 회계감독 효율화 등에 대해서는 추가적으로 의견수렴을 해왔음

 

□ 기사내용과 같이 상장예비기업 전체를 회계감리 대상으로 하는 제도 개편을 준비하거나 추진한 바 없음.

 

 지난 3월 금융위는 혁신금융 추진방안을 통해 상장예정법인에 대한 회계감리 기간 단축(: 9개월3개월) 추진, 회계감리 대상 선정 절차 개선 방침을 발표한 바 있음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케이뱅크 증자 등 주요 경영사항은 은행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항이며, 금융위·금감원은 증자 등과 관련하여 특정한 의견을 전달하거나 압박한 사실이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조선일보 5.3일자 기사에 대한 설명)
다음글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국민주 공모 등 국민기업화 방안은 검토된 바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아시아경제 5.13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