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매일경제 ('11.2.9일자 인터넷판) (“4대은행, 저축銀에 2조 긴급지원”) 제하의 기사 관련

담당부서: 중소금융과   

등록자: 이진수 사무관

전화번호: 2156-9852

1. 관련기사

 

□ 금융당국이 저축은행 예금인출사태(뱅크런)에 대비한 유동성 공급용 자금을 시중은행을 통해 3조원 규모로 조성하기로 했다. ...(중략)...

 

◦ 9일 금융당국과 시중은행에 따르면 국민, 신한, 우리, 하나 등 4대 은행에서 각각 5000억씩 총 2조원을 마련하고, 정책금융공사에서 추가로 1조원을 조성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최근 4대 은행 여신담당자들과 만나 신용공여한도(크레딧라인) 방식으로 자금을 지원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하 생략)

 

 

 

2. 해명내용

 

시중은행, 정책금융공사 등을 통해 저축은행에 유동성을 공급하는 방안과 관련하여 결정된 바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이데일리(2011.2.9(수) 인터넷) 「[단독] ‘옵션쇼크’ 도이치 서울지점 ‘6개월 영업정지’」 제하의 기사 등 관련
다음글 매일경제(2011.2.10(목) 가판) 「옵션쇼크 도이치뱅크 제재 착수」제하의 기사 관련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