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매일경제 등 (2013.5.26) 우리금융 민영화 방안 기사 관련

담당부서: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운용기획팀   

등록자: 김원태 사무관

전화번호: 2156-9451

< 기사내용 >

 

일부 신문에서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또는 정부에서는 우리금융 영화와 관련하여 특정방식을 추진하기로 했다거나 특정방식을 배제하기로 했다고 보도하였음

 

ㅇ 매일경제 「우리금융 최대한 쪼개판다」

「‘일괄매각’ 명분보다 몸집 줄여 팔기 쉽게 만든다」

「KB지주와 합병하거나 PEF에 지분매각 거론」

 

- “우리금융 민영화를 실현하기 위해 정부가 우리금융지주 자회사들을 최대한 쪼개서 파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 “공적자금관리위원회가 우리금융 민영화 방향을 자회사 분리매각이라는 큰 줄기로 잡은 것은~”

- “지방은행과 증권사 외에 다른 계열사에 대해서도 매수 희망자가 있으면 언제든지 분리해 매각한다는 것이 공적자금관리위원회 생각이다”

- “지방은행, 증권사 등 자회사들을 우리금융지주가 직접 팔기보다는 계열에서 분리한 후 최대주주인 예금보험공사가 매각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 “정부는 이에 따라 우리금융과 KB금융이 합병하더라도 상당 기간 국민은행과 우리은행 ‘투 뱅크’체제로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ㅇ 서울경제「우리금융 분리매각으로 가닥」

 

- “우리금융지주 민영화 방식이 지방은행을 따로 떼서 파는 분리매각으로 가닥이 잡혔다”

- “해외자본에 우리금융을 파는 것은 과거 론스타 사례를 감안해 배제하기로 했다”

 

ㅇ 연합뉴스 「우리금융, 분리 매각 유력」

 

- “공적자금위원회는 지난 25일 토론회에서 우리금융이 소유한 경남은행 등 지방은행 등을 따로 떼어 팔고 금융지주사 등은 일괄 매각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데일리「탄력받은 우리금융 민영화···자회사 분리매각 ‘유력’」

 

- “일괄매각 보다는 분리매각에 무게가 실리는 가운데~”

- “정부는 추가적인 법 개정 등을 추진하기 보다 현행 체계 내에서 매각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

 

ㅇ 파이낸셜뉴스「우리금융 일괄·분리매각 모든 가능성 열어둬」

 

- “일괄매각을 원하는 인수자가 있을 수 있음을 고려해 일괄매각과 분리매각 등 모든 인수 가능성을 열어두는 병행매각에 공적자금관리위원들의 공감대가 형성된 ~”

- “금융당국 내부에서는 병행매각 쪽에 무게가 실리는 분위기다”

 

< 해명내용 >

 

우리금융 민영화 방안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된 바가 없으므로 보도에 신중을 기해 주시기 바람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조선비즈(’13.5.24), 「정부, 산은-정책금융공사와 합병 후 대우증권 등 매각 검토
다음글 매일경제(2013.5.27.) 「금융 최고의결기구 ‘금융안정協’ 만든다」 제하 기사 관련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