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머니투데이(’11.4.18) 「부실 PF채권 특화 ‘민간 배드뱅크’ 만든다」 제하의 기사 관련

담당부서: 금융정책과   

등록자: 이동훈 서기관

전화번호: 2156-9711

첨부파일: (1)
아래아한글 문서 110418_보도해명자료.hwp(File Size : 42.5 KB)
 

1. 관련기사

 

머니투데이는 2011.4.18일자 「부실 PF채권 특화 ‘민간 배드뱅크’ 만든다 제하의 기사에서,

 

“은행권 출자를 통해 부실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채권 처리르 전담하는 ‘민간 배드뱅크’(Bad bank)를 설립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김석동 금융위원장은 18일 AM 8시 서울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국내 5대 금융지주회사 회장들과 조찬간담회를 갖고 이 같이 의견을 모았다.”라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

 

2. 해명내용

 

금일 조찬간담회에서 ‘부실 PF채권 특화 민간 배드뱅크’를 설립하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논의한 바가 없음을 알려드리오니 보도에 신중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

 

 

*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매일경제('11.4.12.)“해킹방어 금융공동망 추진”제하의 기사 관련
다음글 '11.4.19일자(가판) 서울경제 a01면, 파이낸셜뉴스 001면 등의 「부실PF 처리 민간 배드뱅크 추진」에 관한 기사 관련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