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서울경제('11.6.17. A01, A05면)“정책은 오락가락 시장은 갈팡질팡”제하의 기사 관련

담당부서: 금융위 금융서비스국 중소금융과   

등록자: 이진수 사무관

전화번호: 2156-9852

첨부파일: (1)         more

1. 관련기사

 

 ◦ 코너에 몰린 금융당국은 또다시 악수를 두게 된다.  시장 안정용이라며 ‘블랙리스크’를 공개한 것이다.

 

 ◦ 문제는 건전성이 좋지 않다고 당국이 발표한 곳 중에서는 새누리나 우리저축은행처럼 당국이 국제결제은행(BIS)기준 자기자본비율 규제를 유예해준 곳이 있다는 점이다.  


 
 ◦ 금융당국이 실제로 자산건전성이 좋지 않은 부산 계열사들과 새누리·우리를 동급으로 취급한 것이다.  결과는 참담했다.  대규모 뱅크론이 발생한 것이다.  당국은 두 개 저축은행에 문제가 없다며 뒤늦게 진화에 나섰지만 하마터면  멀쩡한 저축은행을 잡을 뻔했다.

 

 ◦ 당국 입장에서는 옥석을 가려 괜찮은 곳과 그렇지 않은 저축은행을 알리려 했던 것이지만 결과는 다르게 흘려갔다.


*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연합뉴스(’11.6.16) 「주택담보대출 거치기간 제한 추진」 제하의 기사 관련
다음글 한국경제(2011.6.20(월) 인터넷판) 「증권사 빅5, 합병 안해도‘종합 IB’할 수 있다」기사 관련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