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머니투데이(11.7.14) 「'고정금리 대출 30%' 없던 일로」 제하의 기사 관련

담당부서: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과, 금융감독원 은행감독국   

등록자: 오유정 사무관, 최인호 팀 장

전화번호: 2156-9712, 3145-8040

 

1. 관련기사

 

□ 머니투데이는 2011.7.14일자 「'고정금리 대출 30%' 없던 일로」 제하의 기사에서,

 

  ◦ “금융당국이 2016년까지 고정금리대출을 30%까지 늘리려던 방침을 유보키로 방향을 잡았다. 대신 비거치식·분할상환대출만 30%까지 늘리도록 유도토록 했다”라고 보도하였음.

 

2. 해명내용

 

□ 금융당국은 「가계부채 종합대책(6.29일)」에서 발표한 바와 같이 고정금리 및 비거치식 분할상환대출비중을 2016년말까지 전체 주택담보대출의 30%까지 확대한다는 방침에 변화가 없습니다.

 

 ◦ 따라서 동기사의 내용은 전혀 사실과 다름을 알려드리오니 보도에 신중을 기해주시기 바랍니다.

 

*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문화일보(’11.7.11) 「총자산 90조 새마을금고 가계부채 대책에서 빠졌다」 제하의 기사 관련
다음글 연합뉴스(11.7.20) 「금융당국, 상장사 소액공모 폐지검토」, 「외국기업 상장심사 주먹구구... 소액공모 허점많다」 제하의 기사 관련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