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문화일보('11.11.25) 「저소득층 대출자 20% 돈줄 막혀」제하의 기사 관련

담당부서: 금융위 서민금융팀   

등록자: 이동욱 사무관

전화번호: 2156-9475

첨부파일: (1)         

 

【보도내용】

 

 

 □ 문화일보는 「이르면 오는 28일부터 소득증빙이 있어야만 대출이 가능한 ‘과잉대부’ 기준이 500만원 초과에서 300만원 초과로 강화된다 (중략) 금융당국은 ‘대출 원칙대로 만기연장을 하지마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기존 대부업 고객의 최대 20% 정도가 어려운 상황에 봉착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

 

 

【해명내용】

 

 

 □ 금번 대부업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시행될 예정인 대부업자 대출시 적용되는 소득증빙 기준금액 변경은 원칙적으로 신규대출과 기존에 사용하던 대출에 추가하여 대출받는 경우에 적용되는 것임

 

 □ 따라서, 금번 시행령 개정에 따른 소득증빙 자료제출 의무는 기존 대출자가 이미 대출받은 금액 이내에서 단순히 만기를 연장하는 경우에는 해당되지 않도록 운영해나갈 계획임

 


* 자세한 내용은 첨부파일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조선일보('11.11.23) 「보험 해약 때 ‘쥐꼬리 환급금’개선 설계사 수당 선지급 관행 바꾸기로」제하의 기사 관련
다음글 코리아헤럴드('11.11.29) 「론스타 단순명령, 금융위 내부 반발 드러나」제하의 기사 관련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