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해명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해명자료

금융당국이 저축은행 규제 완화를 논의할 TF를 구성했다는 기사는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조선일보 ’19.2.12일자 가판에 대한 설명)

담당부서: 중소금융과   

등록자: 이지현 사무관

전화번호: 02-2100-2993

첨부파일: (2)         more

 

1. 기사내용

 

① 금융 당국이 2011년 저축은행 부실 사태 이후 8년 만에 저축은행 규제를 전면적으로 재검토하기로 했다. 12일 금융업계 등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최근 금융감독원, 전문가 등과 저축은행 규제 완화를 논의할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② 정부 관계자는 저축은행 부실 사태 이후 규제가 과도하게 강화된 측면이 있다이를 다시 살펴보고 풀어줄 것은 풀어주자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금융위의 입장

 

□  현재 금융위원회는 금융감독원 등 관계기관과 함께  저축은행 업계 전반의 현황을  건전성 측면에서  실무 점검·평가 중이며,

 

이는  규제 완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목적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2019. 2. 12.(화) 매일경제(가판) 「심상찮은 깡통 전세…정부 긴급회의 소집」제하 기사 관련
다음글 금융위ㆍ금감원은 금융지주들의 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독려한 사실이 없으며, 예비인가 절차를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하고 있습니다. [아주경제 2.19일자 기사에 대한 설명]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