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해명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해명자료

샅바싸움 하다 피해 키운 금융당국 (한국경제, 2.14일자 가판에 대한 설명)

담당부서: 자산운용과   

등록자: 민인영 사무관

전화번호: 02-2100-2663

첨부파일: (2)

1. 기사내용

 

 한국경제 ‘20.2.14일자 가판 샅바싸움 하다 피해 키운 금융당국제하의 기사에서

 

 책임소재 놓고 금감원과 신경전”, “금융위와 금감원의 불협화음이 나타나면서 라임 사태를 더 키웠다는 지적이다.”

 

 그동안의 정책 실패가 도마에 올려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금융위가 물타기하려는 것이란 얘기도 나온다.”라고 보도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금융당국의 입장

 

 금융위와 금감원 상환ㆍ환매가 연기된 일부 사모펀드 등과 관련하여 시장 안정 및 투자자 보호 위하여 수시회의 등을 통해 긴밀히 협조하고 있습니다.

 

 기사 내용과 같은 샅바싸움, “불협화음”, “책임회피”, “물타기 등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언론에서도 이와 같은 불필요한 오해와 갈등을 불러일으키는 보도를 자제해 주시기를 당부드립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증선위, DLF 과태료 우리 190억원ㆍ하나 160억원으로 낮췄다 (머니투데이, 2.13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다음글 보험료 수납용 가상계좌에 대한 실제 입금자 확인에 차질이 빚어졌다는 기사의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아시아경제 2.19일자 기사에 대한 설명]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