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해명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해명자료

금투협에서 자율적으로 추진중인 ‘1,000억원 규모 펀드’는 정부 예산을 통해 추진중인 “소ㆍ부ㆍ장 펀드”와 전혀 무관함을 말씀드립니다.

담당부서: 산업금융과   

등록자: 김태훈 사무관

전화번호: 02-2100-2861

첨부파일: (2)

1. 기사내용

 

 문화일보는 10.17일자 코스닥 벤처펀드 실패 겪고도 1,000억 소장 펀드 추진 제하의 기사에서, 다음과 같이 보도

 

은성수 신임 금융위원장 지시 금투협, 이르면 내달 출시... ”,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달 17일 취임 첫 일성으로.. 소부장 펀드를 조성하겠다고 했다...” “이후 한달도 안돼 금융투자협회가 ‘1,000억원 규모의 펀드를 출시할 것’” 이라고 화답’“

 

2. 동 보도내용에 대한 금융위의 입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9.17일 현장방문시 언급한 소부장 펀드 정부 예산안(2,000억원 반영)을 바탕으로 내년 중 조성할 계획

 

□ 금융투자협회에서 10.14일 발표한 상품 금융투자업계에서 출시하는 민간 금융투자상품으로,

 

 금융위원회가 정책금융지원의 일환으로 추진중 소부장 펀드 전혀 무관하므로, 보도에 유의하여 주시기 바람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연합뉴스 10.10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다음글 P2P금융 투자한도를 1억원 이상으로 금액을 정해서 검토하고 있지 않음을 알려드립니다. (헤럴드경제 10.21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