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해명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해명자료

머니투데이 11.6일자 「대출연체시 원금 먼저 갚는 길 열린다」 제하의 기사 관련

담당부서: 금융정책과   

등록자: 이은진 사무관

전화번호: 2100-2836

< 기사 내용 >

 

머니투데이는 11.6일자 「대출연체시 원금 먼저 갚는 길 열린다」 제하의 기사에서

 

“금융당국은 취약차주 지원방안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연체이자 개편 방안에 연체이자 인하와 함께 연체시 상환순서를 변경하는 내용을 포함시켰다”면서

 

- 금융당국 관계자는 “연체시 비용, 이자, 원금 중 무엇을 먼저 갚을지를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은행 등 금융회사가 채무자와 계약을 통해 연체시 비용, 이자 , 원금 중 선택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라고 보도

 

< 해명 내용 >

 

□ 10.24 「가계부채 종합대책」의 후속조치로 연체금리 산정체계 개편 등 취약차주 및 연체차주 지원방안을 검토 중에 있으나,

 

연체시 변제 순서와 관련하여 아직 결정된 바가 없습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2017.10.18.(수), 머니투데이「“부동산에 밀린 가계부채 ... DTI 전국 확대 무산”」 제하의 기사 관련
다음글 조선일보 11.8일자「8.2 부동산 대책 피해자 일부 구제…‘고무줄 잣대’논란」제하의 기사 관련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