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해명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해명자료

2017.10.18.(수), 머니투데이「“부동산에 밀린 가계부채 ... DTI 전국 확대 무산”」 제하의 기사 관련

담당부서: 금융정책과   

등록자: 윤덕기 사무관

전화번호: 2100-2835

<언론 보도내용>

 

□ 머니투데이는 ’17.10.18일 「“부동산에 밀린 가계부채 ...DTI 전국 확대 무산”」 제하의 기사에서

 

정부는 실무당정협의를 갖고 오는 26일에 발표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논의했으며, 내년 1월부터 新DTI를 도입하고,

 

적용지역기존과 마찬가지로 수도권과 조정대상지역으로 제한하는 방안을 마련하였으며,

 

- 여당 관계자에 따르면, 新DTI를 기존 DTI 지역에 한해 적용하고, 향후 상황을 보면서 전국 확대 여부를 검토키로 함

 

新DTI 전국 확대 적용이 물건너감에 따라 가계부채 대책이 다시 부동산 논리에 막혔다는 지적이 나올 수밖에 없게 되었음

 

- 일부 부처들은 8.2 부동산대책이 시행된 상황에서 부동산 경기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며 가계부채 대책의 수위를 조절해야 한다는 주장을 계속해 왔으며,

 

- 당초 8월 발표 예정이던 가계부채 대책을 두 달 가까이 늦춘 것도 시장 상황을 지켜보자는 신중론 때문이었음

 

ㅇ 한편, 新DTI 도입에 따른 혼란을 막기 위해 실수요자 보호 방안도 함께 시행하기로 함에 따라,

 

- 도입 시점 이후 신규 대출부터 적용하고, 일시적 2주담대 차주에 대해서는 처분 예정기간에 따라 차등 적용할 것이라고 보도

 

<관계부처 입장>

 

가계부채 종합대책구체적 발표시기 및 내용에 대해서는 정해진 바가 없습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news1 10.18일,「현대상선 최대 10조 단계 지원 ... 7000억원 유증 ‘신호탄’」제하의 보도 관련
다음글 머니투데이 11.6일자 「대출연체시 원금 먼저 갚는 길 열린다」 제하의 기사 관련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