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보도참고] 5.12일자 매일경제의 「코로나 충당금 美·유럽은 순익 2배 쌓는데 … 韓 금융은 제자리」 보도 관련

담당부서: 은행과   

등록자: 송용민 사무관

전화번호: 02-2100-2953

첨부파일: (2)
아래아한글 문서 200511_보도참고자료(f).hwp(File Size : 592 KB)
PDF 문서 200511_보도참고자료(f).pdf(File Size : 291.63 KB)
 

1. 기사내용

 

매일경제신문5.12일자 코로나 충당금 ·유럽은 순익 2배 쌓는데 금융은 제자리기사에서

 

금융위원회 등 감독기관이 코로나19 사태로 기업과 소상공인 지원을 독려하는 과정에서 우리나라 은행들이 미국·유럽은행에 비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적 위험과소평가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

 

2. 참고내용

 

현재 국내외 은행들은 회계기준(IFRS9 ) 따라 대출채권 등에서 향후 발생될 것으로 예상되는 손실금액* 대손충당금으로 적립하고 있음

 

* 손상 발생에 대한 객관적 증거가 없어도 발생가능한 손실을 미리 충당금으로 인식

 

미국·유럽은행‘20.1분기중 충당금 적립액 증가 규모가 우리나라 은행에 비해 상대적으로 큰 이유는 다음과 같은 것으로 판단됨

 

미국의 경우, 금년부터 충당금 적립기준이 발생손실* 회계기준에서 예상손실 회계기준으로 변경됨에 따라 충당금 적립액큰 폭 증가(우리나라는 ‘18년부터 예상손실 회계기준으로 변경)

 

* 손상 발생에 대한 객관적 증거가 있는 경우 충당금을 인식


미국·유럽의 경우, 코로나19에 따른 대규모 경제봉쇄 조치로 실물경제 악화 정도가 우리나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 예상손실 기준에 의한 발생가능 손실큰 폭 증가하는 요인으로 작용

 

* ‘20년 경제성장률 전망치 비교(IMF기준): 미국 5.9%, 유로존 7.5%, 우리나라 1.2%

 

한편, ‘20.3월말 현재 국내은행연체율*, 부실채권비율** 등 자산건전성 지표는 양호한 수준유지하고 있는 상황임

 

   * (연체율, %) ’14.30.85 ’16.30.63’18.30.42 ’190.36 ’20.30.39

** (부실채권비율, %) ’14.31.81’16.31.87 ’18.31.18 ’190.77 ’20.30.78

 

감독당국은 국내은행이 회계기준에 따라 경제상황 변화를 합리적으로 반영하여 충당금충실히 적립함으로써 적정한 손실흡수능력유지하도록 감독해 나갈 방침임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한 금융분야 「데이터 거래소」 출범
다음글 금융위원회는 「기간산업안정기금」과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프로그램」등을 통해 국민경제의 버팀목이 되겠습니다.
평가하기

위 보도자료 내용을 평가해주세요.

평가해주세요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