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해명자료

> 알림마당 > 위원회 소식 > 보도자료
전체
1802
페이지
5/121
보도해명자료
번호 제목 담당부서 등록일 조회 첨부파일
1742 2019. 2. 12.(화) 매일경제(가판) 「심상찮은 깡통 전세…정부 긴급회의 소집」제하 기사 관련 금융정책과 2019-02-12 952 아래아한글 문서 PDF 문서
1741 금융정보분석원은 국제기준에 따라 의심거래정보를 금융회사로부터 접수받고 있으며, 수집된 정보는 엄격한 심의를 거쳐 필요한 정보만을 집행기관에 제공하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기획협력팀 2019-02-11 927 아래아한글 문서 PDF 문서
1740 소비자보호장치를 전제로 한 간편결제 충전한도 상향, 전자금융업자에 소액 여신 제공 추진의 구체적인 방안 및 시기는 확정되지 않았음을 알려드립니다. (연합뉴스‘19.2.7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전자금융과 2019-02-07 1050 아래아한글 문서 PDF 문서
1739 보험사업비 및 수수료 개편안의 구체적인 내용과 시행시기는 확정되지 않았음을 알려드립니다. [한국경제 2.7일자 기사에 대한 설명] 보험과 2019-02-07 857 아래아한글 문서 PDF 문서
1738 카카오·KT의 인터넷전문은행 대주주 적격성 여부는 결정된 바 없으며, 향후 이들 기업의 한도초과보유 신청시 금융위원회에 상정하여 심의할 것입니다. [연합뉴스 1.27일자 기사에 대한 설명] 은행과 2019-01-28 1057 아래아한글 문서 PDF 문서
1737 개인신용평가 점수제 전환은 금융위가 발표한 방안에 따라 단계적으로 차질없이 시행되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헤럴드경제 1.24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금융데이터정책과 2019-01-24 1555 아래아한글 문서 PDF 문서
1736 GA수수료 개편안의 구체적인 내용과 시행시기는 확정되지 않았음을 알려드립니다. [파이낸셜뉴스 1.23일자 기사에 대한 설명] 보험과 2019-01-23 1929 아래아한글 문서 PDF 문서
1735 보험 사업비 개편안의 구체적인 내용과 시행시기는 확정되지 않았음을 알려드립니다. [뉴스핌 1.18일자 기사에 대한 설명] 보험과 2019-01-18 2549 아래아한글 문서 PDF 문서
1734 카드사의 카드론·현금서비스 영업확대 방안은 전혀 검토된 바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조선일보 1.14일자 가판에 대한 설명) 중소금융과 2019-01-14 3065 아래아한글 문서 PDF 문서
1733 개인회생시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채무조정 허용과 관련한 추진방안은 아직 확정된 바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이데일리 1.10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서민금융과 2019-01-11 3698 아래아한글 문서 PDF 문서
1732 착오송금 구제사업은 국민 세금인 재정보다는 자체적인 재원 기반으로 운영할 계획입니다. (이코노미조선, ’19.1.7일자 보도에 대한 설명) 구조개선정책과 2019-01-08 3609 아래아한글 문서 PDF 문서
1731 연합뉴스(12.17일) 인터넷판 「대부업체로 내몰린 저신용자에 10%대 후반 정책대출 내준다」 제하의 기사 관련 서민금융과 2018-12-17 5662 아래아한글 문서 PDF 문서
1730 한겨레(‘18.12.12, 인터넷) ‘김용범 발언’ 삼바 상장유지에 가이드라인 역할 논란 제하 기사 관련 자본시장과 2018-12-12 6707 아래아한글 문서 PDF 문서
1729 조선일보 12.3일자(가판)「"기존 카드도 혜택 축소〃vs "법적으로 문제 된다〃」제하의 기사 관련 중소금융과 2018-12-03 7168 아래아한글 문서 PDF 문서
1728 서울경제(11.29일, 가판) 「부동산P2P PF대출 100억 제한 추진」 제하의 기사 관련 금융혁신과 2018-11-28 7489 아래아한글 문서 PDF 문서
<p><a>다운로드 프레임 입니다.</a></p>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