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강연·연설·인터뷰

> 금융위원회 > 위원장 > 기고·강연·연설·인터뷰

IFRS초청 만찬 위원장 기조연설

 

Ⅰ.인 사 말


□존경하는 내외 귀빈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금융위원회 위원장 진동수입니다.


먼저 서울에서 IFRS Foundation Trustees 회의를 개최하게 점을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이 자리에 참석하시기 위해 멀리서 오신


 ㅇ Mr. Tommaso Padoa- Schioppa(토마소 파도아- 스키오파) 위원장님을 비롯한 18명의 IFRS Foundation 이사님들,


 ㅇ 그리고 Sir. David Tweedie(데이빗 트위디) IASB 위원장님을 비롯한 IASB 위원님들과 멀리 해외에서 오신 IFRS Foudation과 IASB의 모든 관계자분들을 진심으로 환영합니다.


□ 아울러, 이 자리를 빛내 주시기 위해 바쁜 시간을 내어 참석해주신 한국의 금융 관련 협회장님들, 기업 및 회계법인 대표들께도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먼저, IFRS FoundationIASB 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헌신과 노고를 치하하고자 합니다.


 ㅇ 여러분의 노력으로 IFRS가 전세계를 대표하는 회계기준으로 성장하였으며, 전세계 기업에 대한 평가투자활동이 훨씬 투명하고 용이해지는 등 IFRS를 통해 진정한 세계化에 다가서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ㅇ 아울러, 여러분들께서 외화환산 회계신흥국가들(emerging countries)이 직면한 이슈들에 대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있는 점에 대해 매우 고맙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 한편, 오늘은 우리 한국에 매우 뜻깊은 날니다. 바로 오늘, 이곳 서울 Trustees Meeting에서 정덕구 前 산업자원부 장관께서 IFRS Foundation 신임 이사(Trustee)로 선임되셨습니다.


   * 산업자원부 : Minister of Commerce, Industry and Energy


 ㅇ 이 자리를 빌어 한국의 정덕구 前 장관을 신임 이사로 결정해 주신 스키오파 위원장님을 비롯해 여기 계신 모든 Trustee님들께 한국 정부를 대표해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ㅇ 오늘 선임된 정덕구 신임이사는 외환위기 당시 IMF 협상 수석대표, 재정경제부 차관산업자원부 장관제14대 국회의원 등을 역임하면서 한국의 경제 발전에 이바지하신 매우 훌륭하신 분으로서 IFRS의 발전 헌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 믿습니다.


 ㅇ 아울러, 이번 한국의 IFRS Foundation 진출을 계기로 한국과 IFRS Foundation 및 IASB간의 협력관계가 더욱 긴밀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이겠습니다.


Ⅱ.외환위기 이후 한국의 투명성 제고 노력


□ 우리 한국은 지난 ‘97년 아시아 외환위기겪으면서 회계정보의 신뢰성얼마나 중요한지를 깊이 깨닫게 되었습니다.

 ㅇ 당시 대우그룹의 천문학적 규모(41조원)회계분식 사태로 주주․채권자의 직접피해 뿐 아니라 수십조원의 공적자금 투입, 국가신인도 하락 등 많은 비용을 지불했습니다.


□ 이러한 뼈아픈 경험을 계기로 우리는 회계 투명성 제고를 위한 조치를 과감하게 실행하였습니다.


 ㅇ 첫째, 투명한 기업 지배구조 정착을 위해 소수 주주권을 강화하고, 집단소송 제도연결재무제표 제도 도입하였습니다.


 ㅇ 둘째, 독립된 민간 회계기준 제정기구인 한국회계기준원을 설립하고 한국의 회계기준을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춰 개정해 왔습니다.


 ㅇ 셋째, 기업의 회계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회계분식에 대한 처벌강화하고, 내부회계관리 제도감사인 Rotation 제도 등을 도입하였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國格 한 단계 높이 도약시키기 위해 지난 2007년 3월에 IFRS를 Full Adopt하는 「IFRS 도입 로드맵」을 발표하였습니다.


 ㅇ 지난번 제도개선이 외환위기라는 외생변수 의한 것이라면, IFRS 도입은 선진국 진입을 목표로 자발적으로 도입한 것입니다.


저는 그간의 한국의 투명성 제고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의 정당한 再평가를 통해


 ㅇ 예전의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아닌 ‘코리아 프리미엄’으로 전환될 것으로 믿고 있습니다.


Ⅲ.IFRS의 향후 발전방향 및 현안 과제


주제를 달리해 IFRS에 대한 가벼운 이야기를 말씀드릴까 합니다.


 ㅇ 이미 들어 보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IFRS와 Bible의 공통점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첫째, 세계적인 best seller다. (world-wide Best seller)


둘째, 잊어버리기 쉽다. (easy to forget)


째, 해석이 다양하다. (diverse interpretation)


□ 끝으로, 이해하는 것과 실천은 서로 다르다(understanding is one thing, practice is another)


□그렇다면, IFRS와 Bible의 공통점 외에 차이점은 무엇일지 생각해 봤습니다.


 ㅇ 아마도 ‘신이 만든’ Bible은 내용을 바꿀 수 없지만, ‘사람이 만든’ IFRS는 계속 개정되고 그 과정에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다는 점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향후 IFRS의 발전방향]


□내외 귀빈 여러분, 지금부터 IFRS가 미래에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우리 한국을 비롯한 130여개국이 IFRS를 채택함에 따라 이제 IFRS는 더 이상 특정 지역 국한되는 게 아닌, 문자 그대로 “국제적인 회계기준”으로 거듭나야 할 것입니다.


더 나아가 IFRS가 다양한 국가의 경제환경을 적절히 반영하여 ‘진정한 高품질의 단일 회계기준’으로 도약하기를 기대합니다.


금번 Trustees 회의가 대표적 신흥국한국 서울에서 개최되는 것을 계기로 선진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위기상황에 취약한 신흥국과 저개발국의 의견관점이 보다 IFRS에 조직적으로 반영되는 토대가 되기를 바랍니다.


 ㅇ 한편, 한국은 신흥국들을 대표하여 IFRS에 대한 책임과 의무를 충실히 이행하여 IFRS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회계제도 개혁의 신속한 이행]


저는 금번 금융위기를 계기로 많은 사람들이 회계가 경제․금융 시스템과 얼마나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는지를 깨닫게 되었다고 봅니다.


□ 이는 G20회의에서 회계 관련 개선 과제주요 분야로 다루고 있다는 점에서도 잘 나타나고 있습니다.


 ㅇ 금융위기가 재발되지 않도록 금융상품의 공정가치 회계, 경기순응성 완화 등에 대한 논의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으며,


 ㅇ 미국 FASB와 공동으로 IFRS 및 US-GAAP과의 기준 합치 프로젝트도 진행되고 있음을 알고 있습니다.

다양한 이슈들에 대해 국가간 이해관계복잡하게 맞물려 있지만, 상호 이해와 협조 바탕으로 좋은 결론에 도달하기를 기대합니다.


 ㅇ 아울러, G20이 목표로 하는 내년까지 회계제도 개혁성과가 도출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지금 공간적으로는 전 세계에, 시간상으로는 미래 세대에까지 영향을 미칠 글로벌 금융개혁이라는 역사적 과제를 수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역사의 교훈을 배우지 못하는 사람들이를 반복할 운명에 처하게 된다”라는 조지 산타야나*의 말을 기억할 필요가 있습니다.


   * George Santayana : 스페인 출생, 미국의 철학자 겸 시인, "Those who forget the past are condemned to repeat it"


 ㅇ 국제사회가 불협화음을 최소화하고, 위기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보다 대승적인 견지에서 모두 함께 협력해야 할 것입니다.

Ⅳ. 맺음말


□ 내외 귀빈 여러분! 이제 마지막으로 인디언 속담 하나를 소개드릴까 합니다.


 ㅇ “빨리 가려면 혼자 가고,

     멀리 가려면 함께 가라”


 ㅇ 우리가 여기 이렇게 모인 이유는 함께 멀리 가기 위한 것일 것입니다.


□ 아무쪼록 이번 Trustees 회의를 통해 IFRS Foundation과 IASB의 발전을 위한 뜻 깊은 논의가 있기를 바라며,


 ㅇ 진정한 의미에서 IFRS가 글로벌 회계구심점이 되기를 기대하겠습니다.


□ 경청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글과 이전글
순서 글 제목
이전글 G20 성공개최를 위한 금융규제개혁 워크샵_축사
다음글 금융상황점검회의 모두말씀
Top